배성우, 음주운전 혐의로 경찰 입건
"모든 질책 받아들이고 깊이 반성"
SBS '날아라 개천용' 측 "대책 논의 중"
배우 배성우. /텐아시아DB
배우 배성우. /텐아시아DB


배우 배성우가 음주운전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가운데, 그가 출연 중인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의 하차를 촉구하는 성명문이 등장했다.

10일 한 커뮤니티에는 '하차 촉구 성명문'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물에는 "배성우의 음주운전 소식을 접하고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어 공식 성명문을 발표한다. 배성우가 연기하는 극 중 박삼수는 어린 시절 가난했고 가정폭력의 희생자였다"면서 "살기 위해 사람을 죽였던 '때밀이' 어머니의 고통을 지켜보면서 정신적 트라우마를 겪었던 만큼, 어려운 곤경에 처해 있는 사회적 약자의 아픔을 이해하며 그들의 고통을 달래기 위해 불합리한 세상과 맞서는 정의로운 기자"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배성우의 음주운전 위반 혐의 인정은 '날아라 개천용'을 시청하는 데 있어 몰입을 저해할 것이 자명할뿐더러, 주인공 박삼수의 역할을 맡기기에도 심히 부적절하기에 하루속히 드라마에서 하차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와 같은 이유로 '날아라 개천용' 제작진 측에게 배성우의 하차를 강력히 촉구한다. 만일 출연을 강행할 시에는 드라마에 대한 전면 보이콧을 불사할 것을 단호히 선언한다"고 전했다.
/사진=배성우 하차 촉구 성명문
/사진=배성우 하차 촉구 성명문
앞서 배성우는 지난달 음주운전에 적발됐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으로 알려졌다.

이에 배성우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는 10일 "불미스러운 일로 소식을 전하게 돼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드린다. 이유를 불문하고 변명의 여지없이 책임을 깊게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고,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향후 정해진 일정에 대하여 함께 일하는 많은 관계자 분들께 최대한 피해가 가지 않도록 신속히 방법을 강구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배성우도 소속사를 통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는 "모든 질책을 받아들이고 깊이 뉘우치고 반성한다. 함께 일하는 분들께도 사과드리며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 하겠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방면에서 신중하고 조심하며 자숙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메인 포스터. /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메인 포스터. /사진제공=SBS
갑작스러운 논란에 제작진 측은 난처한 상황에 놓였다. 이와 관련해 대책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자세한 내용은 추후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날아라 개천용'은 현재 11회까지 방영됐으며, 막바지 촬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9회 분이 남았기 때문에 제작진이 어떠한 입장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한편 배성우는 1999년 뮤지컬 '마녀사냥'으로 데뷔한 배성우는 영화 '안시성', '더킹',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변신', 드라마 '라이브', '연애조작단; 시라노' 등에 출연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