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숙, 지난 3월 '아내의 맛'서 남편 윤씨와 행복
갑작스런 이혼 소식에 팬들 안타까움
사진 = TV조선 '아내의맛' 방송화면
사진 = TV조선 '아내의맛' 방송화면


개그우먼 출신 배우 김현숙(42)이 결혼 6년 만에 이혼하며 파경을 맞은 가운데, TV조선 '아내의 맛' 속에서 보여줬던 화목했던 모습이 다시 한번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현숙과 남편 윤씨는 2019년 12월부터 지난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제주도 힐링 라이프부터 캐나다 해외 가족 여행기까지 공개하며 평범하면서도 행복한 가족의 모습을 선보인 바 있다.

특히, 윤씨는 캐나다에서 헬기를 타며 상공에서 폭포를 바라보다 김현숙에게 "사랑한다"고 고백하고 손을 꼭 잡는 등 박력있는 애정 표현으로 눈길을 끈 바 있다. 또, 이후 노천탕을 찾은 김현숙과 윤씨는 "동생이랑 다음에 또 같이 오자"라고 말한 아들의 말에 묘한 기류가 형성되기도 했다.

이후 불과 9개월 만에 김현숙과 윤씨의 이혼 소식이 전해져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개그맨 겸 배우 김현숙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개그맨 겸 배우 김현숙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한편, 9일 소속사 이엘라이즈 측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김현숙이 이혼 조정 중"이라며 "성격 차이로 헤어지게 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들은 김현숙이 키우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현숙은 2014년 7월 동갑내기 연인과 결혼했다. 결혼 6개월 만에 득남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