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다이아의 정채연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다이아의 정채연 / 사진=텐아시아DB


코로나19 확진자인 가수 청하와 모임을 가졌던 그룹 다이아의 정채연이 코로나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8일 정채연의 소속사는 "정채연이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채연은 구구단 미나의 집에서 간단한 식사(떡볶이, 피자 등) 자리를 가졌었다.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지난 7일 청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하는 코로나 확진 직후 팬카페에 "조심한다고 했는데 많이 부족했나보다. 다시 건강한 모습으로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며 활동 중단을 알리고 사과했다.
그룹 트와이스의 사나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트와이스의 사나 / 사진=텐아시아DB
청하의 코로나 확진 전 접촉한 여자아이돌들이 줄줄이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앞서 사나는 코로나 확진자인 청하와 최근 접촉했다면서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사나가 청하와 접촉함에 따라 트와이스 전 멤버와 스태프들도 코로나 검사를 받았고, 다행히 모두 음성 통보를 받게 됐다.
그룹 구구단 강미나(왼쪽부터) 청하, 우주소녀 유연정, 정채연
그룹 구구단 강미나(왼쪽부터) 청하, 우주소녀 유연정, 정채연
따로 식사 자리를 가진 정채연과 미나, 그룹 우주소녀의 유연정 역시 검사를 받았다. 헤어메이크업샵이 같아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은 모모랜드는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