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철구, 8일 생방송 진행
고인 모욕부터 외모 비하까지
논란 5일 만에 사과+삭발
"너무 죄송하다"
/사진=아프리카TV
/사진=아프리카TV


BJ철구가 논란 5일 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8일 오전 시작한 생방송에서 철구는 "일단 언급을 해야 되기 때문에 말하겠다. 방송 도중에 생각 없이 말한 점 죄송하다"면서 "앞으로는 조심하면서 방송하겠다. 다시 한번 더 입조심하겠다. 실망하신 분들에게는 너무나도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철구는 말하는 내내 웃음기를 띄우며 진정성 없는 태도로 일관했다. 그는 "방송을 해야 하기 때문에 표정이 안 좋으면 안 된다"고 해명했다.

이후 철구는 "휴대전화도 켜지 않고 반성을 많이 했다. 다시 즐겁게 방송을 진행하겠다”고 다짐하면서 머리를 바리깡으로 밀었다.

앞서 철구는 지난 3일 생방송에서 한 여성 BJ가 "홍록기를 닮았다"고 말하자, "박지선은 X지세요"라고 답해 파문이 일었다.

이후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자 철구는 "박지선을 얘기한 게 아니다. 박미선이라고 말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다소 황당한 주장에 누리꾼들은 해당 발언을 지적하며 비난했다.

철구는 "오늘 한 말은 내 실수고, 내 잘못이다. 너무 죄송하다"면서 "아까 사과를 했지만 안 보신 분들이 있기에 마지막으로 언급하겠다. 너무 죄송하다"고 전했다.

그런데도 논란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았다.
개그우먼 박미선(왼쪽), 개그맨 홍록기. /텐아시아DB
개그우먼 박미선(왼쪽), 개그맨 홍록기. /텐아시아DB
해당 소식을 접한 박미선은 지난 4일 자신의 SNS를 통해 "내 외모 지적하기 전에 거울부터 보고 얘기해라. 살다가 별일을 다 겪는다. 생각하고 얘기하라고 뇌가 있는 것"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홍록기도 이날 SNS 계정을 통해 철구에게 일침을 날렸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그의 계정 캡처본이라고 알려진 사진에는 "아침부터 부재중 전화 엄청 와있길래 뭔가 했더니 철구? 하, 뭔데 이건 또"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이 담겨 있다. 하지만 이는 한 누리꾼에 의해 조작된 것으로 밝혀졌다.

커져만 가던 논란의 불씨에 불을 지핀 것은 아내 외질혜의 발언이었다. 외질혜는 지난 4일 생방송에서 철구의 막말을 지적하는 시청자들에게 "주접떨지 마라. 어차피 다시 잠잠해질 거다. 안 큰일 났다"고 응수했다. 하지만 뒤늦게 사태를 파악한 그는 "당시 상황을 잘 몰랐다"는 변명의 글을 올렸다.
/사진=외질혜 인스타그램
/사진=외질혜 인스타그램
부부의 막말 논란이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딸에게 번졌다. 두 사람의 딸이 인천의 한 사립초등학교에 입학한다는 소문이 돌자, 학부모들 사이에선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 것. 이에 해당 초등학교는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논란의 여파를 딛고 방송에 모습을 드러낸 철구. 고개를 숙이며 사과한 상황에서 논란이 사그라들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철구는 1989년생인 만 31세로,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로 활동하다가 2008년 은퇴하고 인터넷 방송을 시작했다. 이후 유튜브와 병행하며 영역을 넓혔다. 현재 150만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하며, 인터넷 방송계에서 엄청난 영향력을 과시하고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