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구, 故 박지선 모독 이어 박미선 외모비하로 '뭇매'
철구 진정성 없는 사과에 네티즌 '격분'
외질혜, 남편 두둔했다 뒤늦게 사과 "정확히 몰랐다"
BJ 철구/ 사진=아프리카TV 캡처
BJ 철구/ 사진=아프리카TV 캡처


BJ 외질혜-철구 부부 / 사진=외질혜 인스타그램 캡처
BJ 외질혜-철구 부부 / 사진=외질혜 인스타그램 캡처
BJ 철구가 고인이된 코미디언 박지선을 모독한 데 이어 박미선의 외모를 비하해 무리를 빚은 가운데 철구의 아내인 BJ 외질혜가 철구를 두둔한 것을 사과했다.

외질혜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당 기사의 사건에 대해 상황을 먼저 말씀드리도록 하겠다. 그 당시 오빠(철구)와 동시에 방송을 진행하고 있어 그 사실을 정확하게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외질혜는 "방송 상황을 채팅으로만 알 수 있는 상황이었고 그 후 몇 몇 시청자분들이 사건을 말해주셨고 다른 시청자분들은 억까(억지로 까는 것)이며 선동당하지 말라는 채팅이 올라와 이간질러로 확신해 그 발언을 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께서 기사를 보시고 상황을 알고 난 후에 발언을 하였다고 생각하시어 이렇게 말씀드린다. 저의 발언으로 인해 불쾌하셨을 모든 분들께 대단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BJ 철구/ 사진=아프리카TV 캡처
BJ 철구/ 사진=아프리카TV 캡처


앞서 철구는 지난 3일 아프리카TV 생방송에서 개그우먼 고(故) 박지선을 모독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빚었다. 논란이 커지자 "박지선이 아닌 박미선을 말한 것"이라며 엉뚱한 해명을 해 더욱 논란의 불씨를 키웠다. 박미선은 자신의 SNS를 통해 "내 외모 지적하기 전에 거울부터 보고 얘기해라. 살다가 별일을 다 겪는다. 생각하고 얘기하라고 뇌가 있는 것"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네티즌들의 공분이 가라안지 않자 철구는 방송에서 "오늘 한 말은 제 실수고 제 잘못이다. 너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진정성 없는 모습에 더욱 분노했다.
BJ 외질혜/ 사진=외질혜 인스타그램 캡처
BJ 외질혜/ 사진=외질혜 인스타그램 캡처
여기에 더욱 불을 지핀 것 아내인 외질혜의 발언이었다. 지난 4일 아프리카TV 생방송에서 외질혜는 철구의 막말을 지적하는 시청자들에게 "주접떨지마"라며 뻔뻔한 태도를 보였다. 철구가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는 말에도 "어차피 다시 잠잠해질 거다. 안 큰일났다"고 응수했다. 하지만 뒤늦게 사태를 파악하고 당시 상황을 잘 몰랐다는 변명의 글을 올렸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