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원, 이휘재 자가격리 맞은 결혼 10주년
"언택트 시대"
메시지로 주고 받은 축하 문자
이휘재 위한 밥상 '눈길'
사진=문정원 인스타그램
사진=문정원 인스타그램


이휘재·문정원 부부가 코로나19 시국에 맞이한 결혼기념 10주년을 자축했다.

문정원은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이 결혼 10주년이라니. 언택트 시대. 밥 따로 물 따로 다 따로"라는 글을 올렸다. 이휘재와 주고 받은 메시지 캡처 이미지도 공개했다. 이휘재가 "여보 10주년 축하해. 진짜 별의별 일 많았는데 이제 진짜 꽃길만 걷자. 잘하고 열심히 살게"라며 애정을 표현했다. 이에 문정원은 "10년 데리고 사느라 고생 많았어요. 앞으로 남은 결혼 생활 편안하고 웃을 일이 많이 있기를 바라요. 10년에 8년을 애 키우느라 고생 많았어요"라고 답장했다. 또 다른 사진을 통해 이휘재를 위해 따로 마련한 10주년 기념 밥상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심진화, 장영란 등 동료들은 댓글을 통해 두 사람의 결혼 10주년을 축하했다.

이휘재는 코로나19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 후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방역지침에 따라 2주간 자가격리를 실시 중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