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철구, 지난 3일 생방송 진행
고인 모욕부터 외모 비하까지
박미선 "살다가 별일을 다 겪네"
개그우먼 박미선. /텐아시아DB
개그우먼 박미선. /텐아시아DB


개그우먼 박미선이 BJ철구의 외모 비하 발언에 일침을 가했다.

박미선은 4일 자신의 SNS 계정에 "누구세요? 내 외모 지적하기 전에 거울부터 보고 얘기하시죠. 살다가 별일을 다 겪네. 생각하고 얘기하라고 뇌가 있는 겁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철구의 발언이 담긴 기사가 담겨 있다. 박미선은 철구를 향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내며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앞서 지난 3일 진행된 생방송에서 철구는 한 여성 BJ가 "홍록기를 닮았다"고 말하자, "박지선은 X지세요"라고 답해 파문이 일었다.

이후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자 철구는 "박지선을 얘기한 게 아니다. 박미선이라고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다소 황당한 주장에 누리꾼들은 해당 발언을 지적하며 비난했다.
BJ철구. /사진제공=아프리카TV
BJ철구. /사진제공=아프리카TV
한편 철구는 그동안 숱한 논란을 불러일으키며 화제의 중심에 섰다. 지난해에는 군 복무 중인데도 필리핀 도박장에서 카지노 중인 모습이 포착되면서 문제를 일으켰다. 이어 욕설 방송, 여성 혐오, 기초수급자 비하 등 선을 넘는 발언들로 논란이 됐다.

최근에는 아내 외질혜(본명 전지혜)와 이혼 절차를 밟으러 간다는 영상이 조작이라는 것이 밝혀지면서 거센 비판을 받기도 했다.

철구는 1989년생인 만 31세로,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로 활동하다가 2008년 은퇴하고 인터넷방송을 시작했다. 이후 유튜브와 병행하며 영역을 넓혔다. 현재 구독자는 153만 명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