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플라, 소속사와 결별
"아티스트 의견 존중"
"새로운 출발 응원할 것"
래퍼 나플라/ 사진= 메킷레인 레코즈 공식 SNS
래퍼 나플라/ 사진= 메킷레인 레코즈 공식 SNS


대마 흡입 혐의로 적발된 래퍼 나플라가 소속사와 결별했다.

소속사 메킷레인 레코즈는 지난 2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동안 소속 아티스트 나플라를 아껴주셨던 많은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며 당사와 나플라와의 전속 계약이 해지됐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최근 아티스트 나플라와 깊은 대화와 논의 끝에 아티스트의 의견을 존중해 전속 계약을 해지하는 것으로 최종 협의하게 됐다"며 "나플라의 새로운 출발을 진심으로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나플라를 비롯해 메킷레인 레코즈 소속 래퍼 루피, 오왼, 블루, 영웨트스가 대마초 흡연 혐의로 무더기로 적발돼 논란이 일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019년 9월 이들의 대마초 흡연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시작했다. 이후 사건을 넘겨 받은 검찰은 지난 7월 영웨스트만 기소하고, 나머지 4명에 대해서는 초범인 점을 고려해 기소유예 처분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메킷레인 레코즈는 지난달 19일 오후 공식 인스타그램에 "소속 아티스트들과 관련된 소식을 접하고 많은 실망과 충격을 받았을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사과했다.

한편, 나플라는 2018년 Mnet '쇼미더머니777'에서 우승하며 이름을 알렸다.
다음은 메킷레인레코즈 입장 전문.안녕하세요. 메킷레인 레코즈입니다.

그동안 소속 아티스트 나플라를 아껴주셨던 많은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며
당사와 나플라와의 전속 계약이 해지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당사는 최근 아티스트 나플라와 깊은 대화와 논의 끝에 아티스트의 의견을 존중해 전속 계약을 해지하는 것으로 최종 협의하게 되었습니다.

오랜 시간 메킷레인 레코즈와 함께 해준 나플라에게 감사인사 전하며
나플라의 새로운 출발을 진심으로 응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