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차인하./ 사진=텐아시아DB
고(故) 차인하./ 사진=텐아시아DB


고(故) 차인하가 세상을 떠난 지 벌써 1년이 흘렀다.

차인하는 지난해 12월 3일 오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27세.

당시 차인하는 MBC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오연서의 작은 오빠이자 바텐더인 주원석 역으로 출연 중이었다. 이에 차인하의 갑작스런 사망 소식은 동료들과 팬들에게 큰 충격으로 다가왔다.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진은 유족의 뜻에 따라 고인의 촬영분을 내보냈다. 제작진은 "고인은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촬영에 임했다.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언제나 열심히 현장을 빛내준 고인의 노력을 기억하겠다"면서 "정상적으로 방송이 이뤄지길 바라는 유가족의 뜻을 존중해 별도의 편집 없이 예정대로 드라마를 방송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판타지오는 공식 SNS를 통해 "차인하는 연기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가진 배우였다. 한 걸음 한 걸음 자신만의 속도로 배우라는 꿈을 향해 나아가고자 했던 그의 모습이 아직도 눈앞에 생생히 떠오른다. 언제나 환한 미소로 주변을 밝게 빛내던 차인하를 우리들은 진심으로 응원했고 또 진심으로 사랑했다"고 했다.
차인하 소속사 추모글./ 사진=판타지오
차인하 소속사 추모글./ 사진=판타지오
아울러 "'차스타'라고 불리기를 유난히 좋아했던 27살의 배우"라며 "그 목표를 꿈으로 단 한 순간도 멈추지 않았던 청춘의 모습은 우리들의 마음 속에서 영원히 지지 않는 별로 남을 것이다. 눈부셨던 우리들의 청춘, 우리들의 차스타 배우 차인하를 영원히 잊지 않고 기억하겠다"라고 애도의 뜻을 전했다.

또한 '하자있는 인간들'에 함께 출연한 오연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춥다, 그치? 조심해서 가. 우리 오빠 해줘서 너무 고마워"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고, 배우 허정민, 이태환 등도 SNS에 고인을 추모하는 글을 올려 뭉클함을 안겼다.

2017년 영화 '내 마음 깊은 곳의 너'로 데뷔한 차인하는 윤정혁·지건우·은해성·김현서 등과 배우 그룹 서프라이즈U로 활동했다. 이후 '사랑의 온도', '기름진 멜로', '너도 인간이니', '일단 뜨겁게 사랑하다', '더 뱅커' 등 여러 드라마에 출연하며 활약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