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 없겠지만, 나는 좋은 사람이고 싶다"
배우 추자현 / 사진 = 더네이버 제공
배우 추자현 / 사진 = 더네이버 제공


배우 추자현이 하이엔드 멤버십 매거진 '더네이버'와 화보촬영에서 파격적인 뒤태를 공개했다.

추자현은 '더네이버'는 12월호를 통해 등이 파진 원피스를 감각적으로 소화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매끈한 피부의 얼굴 옆라인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추자현은 현재 남편 우효광, 아들 바다와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고 전했다.
배우 추자현 / 사진 = 더네이버 제공
배우 추자현 / 사진 = 더네이버 제공
추자현은 "저는 그냥 좋은 사람이고 싶어요. 이 답변이 재미없다는 것을 알아요"라며 "남편에게도 말했는데 좋은 배우가 되는 것도 좋지만 저를 한 번씩 스쳐 지나간 사람들에게 '추자현, 너무 좋지'라는 말을 듣고 싶어요. 그런 사람이 되면 제가 나이 들었을 때 무척 행복할 것 같아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