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에버글로우 이런 시현, 가수 유희열, 거미, 주현미, 김현철, 틴탑 / 사진=텐아시아DB, 각 소속사
그룹 에버글로우 이런 시현, 가수 유희열, 거미, 주현미, 김현철, 틴탑 / 사진=텐아시아DB, 각 소속사


그룹 에버글로우의 이런과 시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이들과 함께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을 녹화했던 가수 유희열, 거미, 주현미, 김현철 등이 코로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1일 에버글로우의 이런과 시현이 코로나19 확진자로 밝혀져 지난달 24일 녹화를 진행했던 '유희열의 스케치북' 출연진과 제작진 모두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인터뷰를 진행하고 인증샷까지 촬영한 유희열에게 걱정 어린 관심이 향했고, 유희열과 그의 스태프 모두 자발적으로 검사를 한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유희열은 이상 증상을 느끼진 않았으나,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이번 주 예정된 스케줄을 모두 연기하고 자가격리를 실시할 예정이다.

거미 역시 코로나19 음성이 나왔다. 앞서 거미는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 당시 무대에 나서기 전 대기실 문밖에서 잠시 인사를 나눈 바 있다.

에버글로우와 출연이 겹친 김현철과 주현미 역시 다행스럽게 코로나19 반응 음성이 나왔다.

지난 1일 에버글로우의 이런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은 최근 지인의 확진 소식을 전해 듣고 검사를 받았고, 저녁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숙소 생활 중인 에버글로우 멤버들이 검사를 진행했으며 시현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보건당국의 방역 지침을 따르고 있다.

나머지 멤버들은 음성으로 결과가 나왔으나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기에 멤버들은 2주간 자가 격리하며 추후를 지켜볼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