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에버글로우 이런 시현, 가수 유희열, 거미, 주현미, 김현철, 틴탑 / 사진=텐아시아DB, 각 소속사
그룹 에버글로우 이런 시현, 가수 유희열, 거미, 주현미, 김현철, 틴탑 / 사진=텐아시아DB, 각 소속사


그룹 에버글로우의 이런과 시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이들과 함께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을 녹화했던 가수 거미, 주현미, 김현철과 그룹 틴탑이 코로나 검사에 나섰다.

지난 1일 에버글로우의 이런과 시현이 코로나19 확진자로 밝혀져 지난달 24일 녹화를 진행했던 '유희열의 스케치북' 출연진과 제작진 모두 코로나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인터뷰를 진행하고 인증샷까지 촬영한 유희열은 이런과 시현의 코로나 확진 소식을 접하고 곧바로 검사를 진행하고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안테나는 "결과가 나오는대로 다시 정확한 사실을 알려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거미 역시 곧바로 검사를 받았다. 거미 소속사는 "현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당시 무대에 나서기 전 대기실 문밖에서 잠시 인사를 나눈 바 있어 검사를 받았고 기다리는 중"이라고 알렸다.

김현철과 그의 스태프들도 지난 1일 자발적으로 코로나 검사를 받고 현재 자가 격리 중이며, 틴탑은 에버글로우와 동선이 겹치지는 않았지만 만약을 우려해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에버글로우의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일 공식 홈페이지에 공지를 띄우고 "이런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이런은 최근 주변 지인의 확진 소식을 전해 듣고 보건 당국에 신고해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았고, 이날 저녁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함께 숙소를 쓰고 있는 에버글로우 멤버들 또한 같이 검사를 진행, 이 중 시현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4명은 음성으로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시현 외 다른 멤버는 음성이지만,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멤버들은 2주간 자가 격리하며 추후를 지켜볼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