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렌 페이지, 트렌스젠더 선언
엠마 포트너, 배우자 응원 "자랑스럽다"
동성 연인 엠마 포트너와 결혼 한 엘렌 페이지./
동성 연인 엠마 포트너와 결혼 한 엘렌 페이지./


할리우드 배우 엘렌 페이지가 자신이 트랜스젠더라고 고백한 가운데, 그의 배우자인 안무가 엠마 포트너가 그를 응원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엠마 포트너는 2일(한국 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는 엘리엇 페이지가 정말 자랑스럽다"는 글과 함께 엘렌 페이지의 커밍아웃 글 캡처 사진을 게제 했다.

엘렌 페이지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자신이 트랜스젠더임을 고백하면서 이제는 남성 엘리엇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고 싶다고 밝혔다. 엘렌 페이지의 성전환 수술 여부를 비롯해 과정이 어느 단계인지는 정확하게 밝히지 않은 상태다.
사진=엠마 포트너 인스타그램
사진=엠마 포트너 인스타그램
이에 대해 엠마 포트너는 "트렌스, 퀴어, 논바이너리 사람들은 이 세상의 선물이다. 나 역시 인내심과 프라이버시를 위해 트랜스의 인생을 열렬히 지지하는 것에 동참하기를 원한다"며 엘렌 페이지의 결정을 지지했다.

이어 엠마 포트너는 "엘리엇의 존재 자체가 선물"이라며 "아주 많이 사랑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1997년 영화 '핏 포니'로 데뷔한 엘렌 페이지는 '엑스맨', '주노', '인셉션' 등에 출연했다. 그는 2014년 인권 포럼에서 자신이 동성애임을 고백했고 2018년 동성 연인인 엠마 포트너와 결혼을 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