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에스파, 데뷔 16일 맞아? 매력+웃음 다 잡은 라디오 데뷔 [종합]


SM 신인 걸그룹 에스파가 '탈신인'급 입담으로 아침을 상큼하게 열었다.

에스파는 2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 출연했다.

이날 에스파는 "라디오도 첫 출연이고 예능도 처음이다"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카리나와 윈터는 "연습생때 청담 사거리에서 김영철을 봤었다. 그때 이후 처음 뵙는건데 연예인 보는 기분"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키라나는 데뷔가 실감나느냐는 질문에 "11월 17일에 데뷔해서 오늘로 16일째다. 회사에 중앙 계단에 모니터가 있는데 항상 선배님들 뮤비가 나오는데 갑자기 저희 노래와 뮤비가 나오는 게 신기하다"고 답했다.

데뷔 16일된 신인 걸그룹답게 팀명과 데뷔곡 '블랙 맘바(Black Mamba)'를 소개하는 시간도 가졌다.
카리나는 "에스파는 아바타와 익스피리언스의 결합. 또다른 자아인 아바타를 만나 또다른 세계를 경험한다는 세계관을 가지고 있다"고 팀을 설명했다.

이어 윈터는 "'블랙맘바'는 세상을 위협하는 블랙맘바는 저희 세계관 스토리로 담은 곡"이라고 소개했다.
에스파(aespa)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에스파(aespa)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멤버들은 에스파의 AI 세계관을 언급하기도 했다. 지젤은 "데이터로 만들어진 가상 세계에 있는 저희의 쌍둥이 같은 존재가 있다고 생각하면 될 것 같다. 아바타는 저희의 친구같은 자아"라고 말했다.

특히 닝닝은 "아바타를 만나는 느낌은, 저와 똑같은 목소리로 노래 부르는 걸 보고 '아 깜짝아'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에스파는 한국인 카리나와 윈터, 일본인 지젤, 중국인 닝닝으로 이뤄진 다국적 걸그룹. 지젤은 "엄마가 한국인이라 어릴때부터 한국말을 가끔 썼다"며 능숙한 한국말 실력을 뽐냈다.

닝닝은 "2016년에 한국을 왔는데 아직 언어가 어렵다. '블랙맘바'에서 '매혹적이만 너' 라는 발음이 너무 어렵더라"고 서툴게 말해 귀여움을 뽐냈다. 그러면서도 "순대국을 좋아한다"며 구수한 입맛을 자랑해 폭소를 자아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