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글로우 이런·시현 코로나19 확진
사진=에버글로우 SNS
사진=에버글로우 SNS


그룹 에버글로우의 중국 이런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멤버 시현이 추가 감염됐다. 이런이 코로나에 감염된 채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유스케') 녹화에 임했을 가능성이 높아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이런은 최근 지인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접하고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은 결과 지난 1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의 확진 이후 숙소 생활 중인 에버글로우 전 멤버가 추가로 코로나 검사를 받았고, 시현의 추가 감염이 확인됐다.
그룹 에버글로우의 이런(왼쪽), 시현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에버글로우의 이런(왼쪽), 시현 / 사진=텐아시아DB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공지를 통해 "양성 판정을 받은 이런, 시현은 방역 당국의 지침을 따를 예정이며, 음성으로 결과가 나왔지만 남은 멤버들 및 밀접 접촉한 직원 등은 2주간 자가 격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런은 지난달 22일 지인을 만났고 24일 '유스케'를 녹화했다. 이날 출연진은 거미, 김현철, 주현미, 틴탑 등이었다.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누구보다 바로 옆에서 'NO 마스크' 상태로 인터뷰를 진행한 유희열에 대한 걱정이 가장 큰 상황. 특히나 에버글로우 공식 SNS에 이런과 시현을 양옆으로 해 찍은 인증샷이 버젓이 올라와있어 불안감을 주고 있다.

'유스케' 출연진 및 제작진은 코로나19 검사에 임할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