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머신] '싱어게인' 11호, 레이디스코드 소정 "이제는 웃고 싶다"


JTBC '싱어게인' 캡처
그룹 레이디스코드 소정이 '싱어게인'에 등장했다.

지난달 30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싱어게인'에서는 레이디스코드 멤버로 잘 알려진 실력파 가수 소정이 무대에 올라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는 11호 가수로서 '나는 이제는 웃고 싶은 가수다'라고 자기 소개를 했다. "그동안 많이 웃지 못했냐"라는 MC 이승기의 질문에는 "제가 되게 밝은데 울 일이 많았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제가 팀으로 데뷔를 하고"라며 입을 떼자마자 눈시울을 붉혔다.

소정은 잠시 마음을 진정시킨 뒤 "5인조 팀으로 활동했다. 레이디스 코드라는 팀이다"라고 알렸다. 심사위원 모두가 안타까워했다.

소정은 "처음에는 저희 팀이 괜찮았다. 신인상도 많이 받았다. 잘되니까 바쁘고 부모님께 용돈도 많이 드릴 수 있을 줄 알았는데"라며 "활동 2년이 지나고 (교통)사고가 있었다. (함께했던 멤버들이 세상을 떠난 뒤) 5인조에서 3인조로 5년을 활동했다"라고 밝혔다.

특히 소정은 "(사고가 난 지) 꽤 시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저를 볼 때 '쟤들은 안타까운 애들, 불쌍한 애들' 이런 반응이 있는 게 많이 속상했다. 이겨내야 할 숙제인 것 같다"라고 고백했다.

이날 소정은 임재범의 '비상'을 불렀다. 그는 "많은 분들에게 '저 열심히 하고 있다. 앞으로도 그럴 테니까 예쁘게 봐 달라'라는 마음을 전하고 싶다"라고 선곡 이유를 밝혔다. 소정은 파워풀한 성량 등 안정적인 실력을 과시하며 '올 어게인'으로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그는 눈물을 보였다.

이후 "굉장히 힘든 일을 겪지 않았냐"라는 심사위원의 질문에 소정은 "제가 사고가 있고 활동을 했는데, 지금 와서 생각해 보면 그 빈자리가 너무 컸다. 무대에서 웃어도 되나 생각을 너무 많이 하게 된다"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또한 "제가 기쁨과 행복을 드리려고 하는데 안쓰럽게 봐주시니까"라며 "웃으면 안될 것 같은 기분이 많이 들었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라운드에서는 소정 외에도 타이니지 출신 67호 가수, 양준일의 '리베카'를 색다르게 해석한 37호 가수, 기타 연주와 함께 무대를 꾸민 17호 가수 등이 합격했다.

무대에서 많은 웃음을 기대하며 레이디스코드 소정의 과거사진을 돌아보자.
[타임머신] '싱어게인' 11호, 레이디스코드 소정 "이제는 웃고 싶다"
진심으로 통하는 가수가 꿈(18년 03월)
[타임머신] '싱어게인' 11호, 레이디스코드 소정 "이제는 웃고 싶다"
독보적인 분위기(19년 10월)
[타임머신] '싱어게인' 11호, 레이디스코드 소정 "이제는 웃고 싶다"
꽃미모 활짝(19년 10월)
[타임머신] '싱어게인' 11호, 레이디스코드 소정 "이제는 웃고 싶다"
물오른 미모(19년 11월)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