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두율라이크', 지난 25일 공개
권율, 농구 해설위원 자질 테스트 받다
조현일 해설위원, 권율 지식에 감탄
/사진=유튜브 채널 '두율라이크'
/사진=유튜브 채널 '두율라이크'


배우 권율이 스포츠해설가 조현일을 만났다.

지난 25일 공개된 '두율라이크' 7회에서 권율은 국내 최고의 NBA 전문가 조현일 해설위원을 만나 농구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중계 실력을 뽐냈다.

이날 권율은 "평소 버킷리스트 중 하나였던 농구 경기의 객원 해설을 위한 역량을 검증받고 싶다"며 조현일 해설위원을 찾았다. 이에 조현일 해설위원은 "가능성이 있다"고 답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그런 분위기도 잠시, 권율은 이전 회차의 게스트인 '이스타TV'의 이주헌 해설위원, 박종윤 캐스터, '꽁병지TV'의 김병지 감독을 언급했다. 그는 스포츠 유튜버들과의 혹독했던 인터뷰를 떠올리며 "조현일 해설위원의 템포가 느리다"고 선공격해 티키타카 케미의 시동을 걸었다.

본격적으로 권율의 해설위원 자질 검증을 위한 지식 테스트가 시작됐다. 권율은 농구 용어에 대한 문제를 다 듣기도 전에 순식간에 맞추며 박학다식함을 자랑했다. 하지만 'NBA 역대 득점 1위 및 어시스트 1위'를 맞추는 문제에서 권율은 "내가 역대 순위나 연봉에 크게 연연하지 않는 타입"이라며 너스레를 떨어 큰 웃음을 선사했다.

장난기 가득한 모습도 잠시, 추가 힌트를 듣자마자 문제를 맞춘 권율에 조현일 해설위원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후 권율은 조현일 해설위원과 두 번째 테스트를 위해 1994년 세계농구선수권대회 '대한민국 vs 호주' 경기 중계에 도전했다. 그는 후반부 경기를 앞두고 선수들이 음료수를 마시는 것을 보고 체력 소모가 컸던 것을 정확하게 짚어내며 중계에 몰입했다.

또한 권율은 경기 중 허재 선수의 슈팅이 인정받지 못하자, 온라인상에 무수히 패러디를 낳은 허재 감독의 "이게 불낙이야" 성대모사를 선보이는 등 재치 있는 입담으로 중계의 재미를 더했다. 과연 권율이 진지하면서도 유쾌한 해설을 통해 조현일 해설위원의 자질 테스트에 통과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처럼 권율은 유튜브를 통해 축구를 넘어 농구로 영역을 확장했다. 단순히 좋아하는 것을 넘어 첫 연습 중계에서도 능수능란한 해설과 재빠른 센스를 겸비하는 등 '스포츠 유튜버'로서의 위상을 굳건히 다졌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