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베이비시터 논란 후 근황…제품 홍보+미모 발산


베이비시터 갑질 논란에 휩싸였던 함소원이 SNS로 근황을 전했다.

지난 13일 함소원은 "홈쇼핑 지금 시작합니다"라며 긴 머리를 자랑하며 영상을 게재했다.

또 자신이 운영하는 '함소원몰'을 통해 판매하는 특정 제품을 직접 먹으며 홍보하는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앞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과 베이비시터 이모의 갈등이 공개되자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함소원, 베이비시터 논란 후 근황…제품 홍보+미모 발산
진화의 과도한 간섭, 베이비시터 손자가 방문하자 함소원의 딸 혜정과 가까이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하는 등 내용이 공개되자 시청자들은 이 부부의 행동에 대해 비판했다.

함소원은 SNS에 베이비시터와 함께한 여유있는 저녁 시간을 공개하기도 했으나 비판은 쉽게 사그러들지 않았다.

함소원은 "악플, 선플 다 읽는다. 반성하고 새겨듣고 있다. 저를 옹호하는 소수의 팬들과 자꾸 다툼을 벌이면 삭제한다"고 말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