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상우 수술 경과
"이젠 도움받을 때"
12일 발목 수술
권상우 / 사진 = 손태영 인스타그램
권상우 / 사진 = 손태영 인스타그램


배우 손태영이 남편 권상우의 발목 수술 경과를 전했다.

14일 손태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모두 걱정해주셔서 감사드려요.. 수술은 잘 되었습니다... 오래 전 다친 발목... 그 후 영화, 드라마 촬영에 어느 때든 최대한 스턴트 배우 분들의 도움을 뒤로 하고 당신의 열정을 못 말렸지만.. 조금씩 쌓이다보니 한번에 신호가 오네요. 이제는 도움을 받을 때가 된 것 같아 여보.."라고 전했다.

이어 "건강을 지켜야 더 오래오래 하고 싶은 배역을 할 수 있겠죠? 화이팅입니다. 드라마 영화 지장없게 촬영 잘 하고 재활도 잘 합시다. '날아라 개천용' 대사 잘 외우고"라는 응원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권상우는 병원 침대에 누워 SBS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대본을 들고 있다.

한편, 권상우는 오른쪽 발목 아킬레스건 부상을 당해 지난 12일 수술을 받았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