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 윤병호 추정 인물
"중학생 때부터 약물 중독" 고백글 게재
래퍼 윤병호, 마약 자수 "중학생 때부터 약물 중독" 고백 [전문]


래퍼 불리 다 바스타드(윤병호)로 추정되는 이가 미성년자 시절부터 상습적으로 마약을 투약했다며 경찰에 자수했다고 밝혔다.

13일 'f.t.w_independent_records'라는 이름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자신을 '불리 다 바스타드'라고 밝힌 인물이 쓴 장문의 글과 마약 검사 키트 양성 반응이 나온 사진이 게재됐다.

그는 "2013년도 기침약 성분의 코데인이라는 아편 계열 마약류부터 대마초, 스파이스 등등 중학생 때부터 약물 중독이 굉장히 심한 상태이지만 스스로 인지하지 못한 채 언제든 마음만 먹으면 끊을 수 있다는 착각을 했다"고 썼다.

이어 "'고등래퍼' 출연 후 LSD, 엑스터시, 코카인, 케타민 등 갑자기 얻게 된 유명세로 너무 혼란스러웠고 구할 수 있는 약물이란 약물을 다 구하며 필로폰, 헤로인, 펜타닐 등 너무 많은 마약들을 하면서 주변 사람들과 가족들에게 찢어지는 상처를 줬다"고 고백했다.

윤병호는 "팔로알토 형과 함께 한 '갱생'이란 프로그램 이후 마약을 끊으면 끔찍한 통증과 금단증상을 겪었지만 제일 괴로웠던 건 제 잘못에 대한 죄책감을 마주하는 게 너무 고통스러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20년 4월부터 지금까지 마약을 다 끊은 상태에서 죄값을 받기 위해 글라인더에 남아있던 대마초를 피운 후 2020년 11월 11일 자수를 했다. 소변과 모발을 제출하고 소변에서 THC만 양성이 나왔고 혹시나 오래되어 나오지 않을 마약도 처벌 받기 위해 형사님께 증거 사진들을 제 손으로 보내드렸다"고 털어놨다.

그는 "너무 많은 신뢰를 잃은 것을 알고 있다"면서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 모든 처벌을 받고 멋있는 모습으로 찾아뵙겠다"고 했다.

해당 글의 진위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윤병호의 공식 계정 '@official_bully_da_bastard'을 두고 다른 계정에 글을 올린 것에 대해 네티즌들은 '해킹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2000년 생인 윤병호는 Mnet '고등래퍼'를 통해 공격적인 래핑으로 화제를 모았다. 양홍원 등과 딕키즈 크루에서 활동했으며 2018년 4월 첫 EP를 발매했다. 지난 3월엔 래퍼 팔로알토와 한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악플에 시달리다 공황장애로 고통스러워 하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윤병호가 올린 것으로 추정되는 마약 양성 반응이 나온 키트 /사진=인스타그램
윤병호가 올린 것으로 추정되는 마약 양성 반응이 나온 키트 /사진=인스타그램
다음은 윤병호 추정 인물의 마약 투약 고백 글 전문.
안녕하세요. Bully Da Ba$tard입니다.

저는 2013년도에 기침약성분의 코데인이라는 아편계열 마약류부터 대마초와 스파이스 등등 중학생때부터 약물중독이 굉장히 심한 상태이지만 스스로 인지하지 못한채 언제든 마음만 먹으면 끊을수있단 착각을 하며 고등래퍼 출연 이후에는 엘에스디와 엑스터시, 코카인, 케타민 등등, 갑자기 얻게된 유명세는 너무 혼란스러웠고 구할수있는 약물이란 약물들을 다 구하며 필로폰과 헤로인, 펜타닐 등 너무 많은 마약들을 하면서 주변사람들과 가족들에게 마저 찢어지는 상처를 주게됐고 팔로형과 같이했었던 갱생이란 프로그램 이후로 마약들을 끊으며 끔찍한 통증과 금단증상을 겪었지만 제일 괴로웠던건 제 잘못에 대한 죄책감을 마주하는게 너무 고통스러웠습니다. 2020년 4월부터 지금까지 마약을 다 끊은 상태에서 죄값을 받기위해서 글라인더에 남아있던 대마초를 피운후 2020년 11월11일 자수를 하게 됐고, 소변과 모발을 제출하고, 소변에서 THC만 양성이 나왔고 혹시나 오래되어 나오지않을 마약들도 처벌받기위해 형사님께 증거사진들을 직접 제 손으로 보내드렸습니다.

너무 많은 신뢰를 잃은것을 알고있습니다. 지금껏 처음으로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제 행동들로 인해서 상처받으셨던 모든분들께 용서받을수없겠지만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모든 처벌을 받고 멋있는 모습으로 찾아뵙겠습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