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슬기♥심리섭, 오늘(13일) 결혼
신혼여행, 2박 3일 제주도
"좋은 모습 보여 드리겠다"
오늘(13일) 결혼식을 올리는 배슬기, 심리섭 부부가 "평생 사랑하는 마음 변치 않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단독] 배슬기♥심리섭 결혼 "평생 변치 않겠다…자녀계획? 힘닿는 데까지"(인터뷰)


배슬기, 심리섭 부부는 텐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저희를 응원해주는 분들을 위해 앞으로도 좋은 모습만 보여 드리겠다"고 감사의 인사를 건넸다.

배우 배슬기는 지난 8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직접 손 편지를 올리며 결혼 소식을 알렸다. 예비 신랑 심리섭은 현재 '리섭 TV' 채널로 30만 여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이자 '라이징 유튜브'라는 유튜브 컨설팅 업체를 운영 중인 CEO다.
"결혼식이 늦어져 아내에게 미안했다"는 심리섭./사진=서예진 기자 yejin@
"결혼식이 늦어져 아내에게 미안했다"는 심리섭./사진=서예진 기자 yejin@
배슬기는 "원래 9월 25일이 결혼 예정일이었다.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당일 날 가족들끼리 모여 조용히 예배드리고 식사하는 걸로 마무리했다. 그런데 청첩장도 나와 있는 상황이었고, 주변에서도 결혼식 언제 하냐고 물어봐서 하게 된다면 내년 초까지도 생각해보자고 의견을 나누고 있었다. 그러던 중 코로나가 1단계로 완화되면서 급하게 준비하게 됐다"고 밝혔다.

"식을 올리지 못해 아내에게 미안함이 컸어요. 신부가 주인공인 자리니까요. 조금 늦진 했지만 결혼식을 올리게 되어 정말 기쁩니다."(심리섭)
베슬기, 심리섭 부부는 "제주도로 2박 3일 신혼 여행을 다녀올 계획"이라고 밝혔다./사진=서예진 기자 yejin@
베슬기, 심리섭 부부는 "제주도로 2박 3일 신혼 여행을 다녀올 계획"이라고 밝혔다./사진=서예진 기자 yejin@
갑작스럽게 결정 된 결혼식 날짜 탓에 혹독한 다이어트를 했다는 배슬기, 심리섭 부부. 배슬기는 "내년쯤 결혼식을 올릴 거라 생각해 나태하게 있었던 결과, 나와 남편 모두 체중이 10kg씩 증가했다"며 "한 달도 안 되는 기간 동안 급하게 빼느라 너무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신혼 여행지는 제주도로, 2박 3일간 다녀올 예정이다. 심리섭은 "시국이 시국인지라 가벼운 마음으로 다녀오려 한다"고 말했다. 배슬기는 "그동안 굶으며 다이어트 했기 때문에 제주도에 가서 폭풍 먹방을 할 계획"이라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자녀 계획은 묻자 배슬기는 "연애 기간이 짧았기 때문에 당장은 신혼 생활을 즐기고 싶다"며 "자녀는 아들하나 딸 하나 낳고 싶다"고 밝혔다. 심리섭은 "욕 먹을 수도 있겠지만, 나는 개인적으로는 힘닿는데 까지 낳고 싶다"고 했다. 이에 배슬기는 "많이 낳으면 좋은 거다"고 답했다.
서로를 바라보며 행복한 웃음을 짓는 배슬기, 심리섭 부부./사진=서예진 기자 yejin@
서로를 바라보며 행복한 웃음을 짓는 배슬기, 심리섭 부부./사진=서예진 기자 yejin@
배슬기, 심리섭은 '서로에게 어떤 남편과 아내가 되고 싶냐'는 질문에 서로를 바라보며 이렇게 말했다.

"절대 마음이 변치 않을 거라는 것, 나중에 아이들을 낳고 신경 쓸 일이 많아져도 아내를 최우선으로 생각하겠다는 것, 무슨 일이 있어도 끝까지 슬기의 편에 서있겠다는 것. 진부하긴 해도 이게 저의 진심입니다."(심리섭)

"고등학생 때부터 제가 이상형이라고 했으니 평생 외모 관리 열심히 하겠습니다. 또 내조 잘 해주는 현명한 아내가 될게요."(배슬기)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