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바비, 가수지망생 사망 사건 연루
논란 직후에는 침묵, 뒤늦은 사실 부인
'성범죄 의혹' 침묵 하던 정바비, 8일 만에 사실 부인


불법 촬영과 성범죄로 20대 가수지망생을 죽음으로 몰고 간 작곡가 겸 기타리스트 출신 가수로 지목된 가을방학의 정바비와 뒤늦게 사실을 부인했다.

정바비는 지난 11일 자신의 블로그에 최근 불거진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먼저 고인의 명복을 빈다. 유가족 및 친지분들께도 애도의 말씀을 올린다”고 운을 뗐다.

이어 “지난 10일 저녁 늦게 처음으로 경찰 소환을 받고 출석해 조사를 받았고, 고발 내용이 하나부터 열까지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차분하게 밝히고 왔다”고 설명했다.

또한 “자칫 고인에 대한 누가 될 수도 있어 지금은 조심스럽지만, 조만간 오해와 거짓이 모두 걷히고, 사건의 진실과 저의 억울함이 명백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때까지는 판단을 잠시만 유보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언론이 최소한의 사실 확인조차 하지 않은 점에 대하여 응당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MBC는 지난 3일 27세 가수지망생 송 씨가 "사람에게 상처받고 고통 받았다"는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보도했다. 송 씨의 사망에는 작곡가 겸 가수였던 전 남자친구과 관련돼 있었다.

보도에 따르면 가수지망생 송 씨는 “사람에게 상처받고 고통받았다”는 유서를 남기고 지난 4월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유족은 전 남자친구 A 씨가 술에 약을 타서 송 씨에게 먹인 뒤 불법촬영과 성범죄를 저지른 것이 죽음과 연관이 있다고 주장했다.

방송 이후 A씨가 가을방학의 정바비라는 주장이 확산됐다. 누리꾼은 보도 당시 배경으로 쓰였던 A씨의 방송 출연 영상을 찾아냈고, 정바비는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돌려 더 큰 의심을 낳았다.

이와 관련해 정바비와 그의 소속사 유어썸머 측은 당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침묵을 지켜왔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