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베이비시터 갑질 논란
"악플, 선플 다 읽어"
함소원./사진=텐아시아DB
함소원./사진=텐아시아DB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이 함소원이 베이비시터에게 ‘갑질’을 했다는 지적에 쿨한 반응을 보였다.

함소원은 지난 11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편하게 DM(개인 메시지)도 주세요. 여러분과 저도 인연“이라며 글을 올렸다.

그는 소통 의지를 강조하며 "여러분 걱정 마세요. 악플, 선플 제가 다 읽는다. (일부 댓글) 삭제 이유는 저를 옹호하는 소수의 팬들과 자꾸 다툼이 나서 삭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함소원은 "더한 글도 심한 욕도 해 달라. 반성하고 새겨 듣고 있다"며 "(다만) 다투시면 삭제한다"고 강조했다.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이와 함께 게재된 사진 속에는 남편 진화, 딸 혜정을 돌보는 베이비시터와 함께 찍은 모습이 담겨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베이비시터가 갈등을 겪는 내용이 담겼다. 베이비시터는 남편 진화의 과도한 간섭과 잔소리, 쉬는 시간 없는 육아와 살림 등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으며 퇴직을 선언했다. 함소원이 다시 만나 같이 일하기로 하는 내용으로 마무리 지어졌다.

그러나 방송 이후 일부 시청자들은 베이비시터를 대하는 태도를 지적하며 함소원 부부가 '갑질'을 했다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하 함소원 인스타그램 전문
여러분 걱정마세요.
여러분 악플 선플 제가다읽어요
삭제이유는 저를 옹호하는 소수의팬분들과
자꾸 다툼이 나서 삭제하는겁니다
더한글도 심한욕도 해주세요
반성하고 새겨 듣고 있어요
편하게 디엠도 주세요 ^^
여러분과저도 인연입니다 ^^
다투시면 삭제합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