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훈, 미드 불법 다운
"제대로 인지하지 못했다"
다시보기, 재방송 삭제
김지훈 / 사진 = 텐아시아DB
김지훈 / 사진 = 텐아시아DB


배우 김지훈이 미국 드라마를 불법 다운로드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11일 김지훈은 소속사를 통해 "지난 6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 방송에서 시청자분들께 불편함을 드려 죄송하다"라며 사과했다.

이어 "배우로서 저작권에 대해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행동했던 점 깊이 사과드린다"라며 "앞으로 더 신중히 행동하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김지훈은 지난 6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김지훈은 집에서 미국 드라마 '레이즈드 바이 울브스(Raised by Wolves)'를 시청했다.

해당 드라마는 미국 실시간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HBO 오리지널 작품으로, 국내에서는 제공되지 않았으나 김지훈이 시청한 영상 속에는 한국어 자막이 있었다. 이에 방송 이후 불법 다운로드 지적이 일었다.

한편, '나 혼자 산다' 측은 논란이 불거지자 문제가 된 부분에 대해 다시보기 및 재방송에서 삭제하기로 했다.

전문

안녕하세요. 김지훈입니다. 먼저 지난 6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 방송에서 시청자분들께 불편함을 드려 죄송합니다. 배우로서 저작권에 대해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행동했던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더 신중히 행동하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불편 드린 점 죄송합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