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커 악플러 고소
"지방 공연장 숙소까지"
고소장 내용 공개
배다해 / 사진 = 배다해 인스타그램
배다해 / 사진 = 배다해 인스타그램


가수 배다해가 스토커와 악플러 등을 고소했다.

11일 배다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토커 악플러에 대한 충분한 증거수집 후 이제야 고소진행 완료했다"라고 전했다.

해당 스토커에 대해 그는 "최근 뮤지컬과 연극 공연을 하면서도 끊임없이 찾아와 접촉을 시도하며 상습적 협박을 일삼고 지방 공연장 숙소까지 알아내 찾아오곤 했다"라고 전해 충격을 안겼다.
고소장 / 사진 = 배다해 인스타그램
고소장 / 사진 = 배다해 인스타그램
또 "변호사님과 증거를 모으는 동안 신변 보호 요청을 하고 신고를 해도 스토커에 대해서는 별다른 조치가 없다는 현실을 깨닫고는 내가 죽어야 이 고통이 끝날까라는 생각에 절망했던 적도 많았다"라며 고통받았던 지난 날들을 언급했다.

한편, 배다해는 이와 함께 접수한 고소장 내용을 사진으로 첨부했다.

전문

오랜시간 바보같이 참고 또 참아왔던 스토커 악플러에 대한 충분한 증거수집 후 이제야 고소진행 완료하였습니다.

최근 뮤지컬과 연극 공연을 하면서도 끊임없이 찾아와 접촉을 시도하며 상습적 협박을 일삼고 지방 공연장 숙소까지 알아내 찾아오곤 했습니다.

변호사님과 증거를 모으는 동안 신변 보호 요청을 하고 신고를 해도 스토커에 대해서는 별다른 조치가 없다는 현실을 깨닫고는 제가 죽어야 이 고통이 끝날까라는 생각에 절망했던 적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다시 힘을 내어 담대하고 당당하게 대응하려고 합니다. 한 이상한 사람의 잘못된 행위로 소중한 제 삶이 고통속으로 빠져드는 일은 더는 용납하지 않기로 용기를 내고있습니다.

다시는 저처럼 스토킹으로 고통받는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제가 끝까지 힘을 낼 수 있도록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립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