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우(왼쪽), 김유미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정우(왼쪽), 김유미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정우가 아내 김유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화제가 되고 있다.

정우는 10일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 출연했다.

정우는 결혼의 의미에 대해 언급한 한 청취자의 사연에 "결혼한 분들이 다들 안정적이라고 이야기해주시는데 그 느낌이 뭔지 잘 몰랐었다. 근데 결혼하고 한 해 두 해 지나가니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안락함이 있더라"고 말했다.

김유미와의 결혼 생활도 행복하다면서 "이제 결혼한 지 5년 정도 됐다. 행복하게 잘살고 있다"고 했다.

정우와 김유미는 2016년 1월 결혼했고, 5개월만에 임신 소식을 알렸다. 두 사람은 같은 해 12월 첫 딸을 품에 안았다.
정우♥김유미, 신혼 같은 5년차 부부 "말로 표현할 수 없어" [종합]
정우와 김유미는 결혼 전 연애 시절부터 서로에 대한 애정을 숨김없이 드러내 훈훈함을 안겼다.

김유미는 과거 MBC '라디오스타' 출연 당시 "영화를 같이 찍고 둘이 같이 무대인사도 다녔다"며 "고백은 그 분(정우)이 먼저 하셨다"고 고백했다.

당시 김유미는 정우의 의미에 대해 '소중한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또 정우는 2019년 영화 '재심' 무비 토크 라이브에서 "여심을 사로잡는 매력 포인트가 뭐냐"는 질문에 "딱히 그런 것은 없다. 저는 한 사람 밖에 없어서"라고 답하며 사랑꾼 면모를 자랑했다.

한편 정우는 영화 '이웃사촌'으로 관객들을 만난다. '이웃사촌'은 좌천 위기의 도청팀이 자택 격리된 정치인 가족의 옆집으로 위장 이사를 오게 되어 낮이고 밤이고 감시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