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아중, 전속계약 만료
소속사 "신중한 논의 끝 결정"


배우 김아중이 소속사 킹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만료됐다.

킹엔터테인먼트는 9일 “김아중 배우와 신중한 논의 끝에 매니지먼트 업무를 종료하고 각자의 자리에서 서로의 앞날을 응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아중은 킹엔터테인먼트와 첫 시작을 함께 한 대표 아티스트로서 다양한 활동을 통해 회사와 함께 성장해왔다”며 “오랜 시간 함께해온 김아중 배우에게 진심으로 고마움을 표한다. 늘 한결 같은 사랑을 보내주신 팬 분들께도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김아중 배우에게 아낌없는 지지와 응원 보내 주시길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김아중은 2016년 킹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킹 엔터테인먼트는 김아중의 전 소속사 나무엑터스 박영민 상무가 독립해 설립한 회사다.

김아중은 2004년 ‘SKY’ CF로 데뷔한 후 영화 ‘미녀는 괴로워’(2006) 흥행으로 스타로 떠올랐고, 이후 영화 ‘나의 PS 파트너’, ‘캐치미’, ‘더 킹’, ‘나쁜 녀석들: 더 무비’, 드라마 ‘싸인’, ‘펀치’, ‘원티드’, ‘명불허전’ 등에 출연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