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희라 "나의 첫 드라마"
"연기자의 길을 가게 해줬다"
전인화·신애라 "너무 예뻐"
아역배우 시절 하희라/ 사진=인스타그램
아역배우 시절 하희라/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하희라가 과거 아역배우로 활동하던 시절을 회상했다.

하희라는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의 첫 드라마"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16세 하희라가 처음 드라마에 출연한 모습이 담겼다. 앳된 얼굴과 깜찍한 표정 연기가 시선을 집중시킨다. 당시에도 인형 같은 이목구비와 특유의 사랑스러움으로 훈훈함을 자아내는 모습이다.

하희라는 "정말 오랜만에 보게된 '내이름은 마야'"라며 "목소리도 얼굴도 다 아기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13살 어린이 합창단 하다가 우연히 캐스팅되서 연기자의 길을 가게 된 드라마"라고 추억했다.

이를 본 신애라는 "악 어떡해, 너무 예뻐"라고 했고, 전인화는 "진짜 예쁘고 똘망똘망했다"고 감탄했다. 강민경, 박하선 등 연예계 후배들과 누리꾼도 그의 어릴적 모습에 뜨거운 호응을 보냈다.

하희라는 최근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에서 박보검 엄마 역을 맡아 열연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