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지선 빈소,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
5일 오전 7시 발인, 장지 벽제승화원
고(故) 박지선 / 사진 = 텐아시아DB
고(故) 박지선 / 사진 = 텐아시아DB


개그맨 박지선이 향년 36세의 일기로 세상을 등진 가운데, 동료 개그맨들의 조문과 애도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고(故) 박지선과 어머니의 빈소는 2일 늦은 밤 서울 양천구에 위치한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그 이후 고인과 절친했던 연예인들을 비롯해 개그계 선후배들이 고인을 찾아 애통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고(故) 박지선 빈소. /사진제공=사진공동취재단
고(故) 박지선 빈소. /사진제공=사진공동취재단
3일 개그맨 김영철에 이어 개그맨 부부 팽현숙-최양락이 빈소를 찾았다. 방송인 유재석이 지석진과 함께 빈소를 찾았다. 대한민국 방송 코미디언협회 회장 엄용수, 개그맨 전유성, 김수용, 이상준 등도 빈소에서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앞서, 2일 늦은 밤 배우 박정민, 박보영 등을 비롯해 송은이, 안영미, 박성광, 김민경 등 개그맨 동료들이 한걸음에 빈소를 찾아 고인을 떠올리며 침통했다.

고 박지선의 비보에 많은 동료 연예인들은 큰 충격을 받았다. 개그우먼 안영미를 비롯해 김신영, 정경미, 정선희 등은 진행 중이던 라디오 프로그램 DJ석을 비웠다.

이밖에 고인과 인연을 맺었던 많은 연예인들이 추모의 뜻을 전하고 있다. 정종철, 오지헌, 김지민, 이윤지, 김원효, 윤정수, 강유미, 박하선, 배철수, 유상무, 장성규, 샤이니 키, 허지웅, 유상무 등 많은 동료들이 고 박지선의 허망한 죽음 앞에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박지선은 2일 오후 1시 44분께 서울 마포구 자택에서 모친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서는 박지선의 모친이 쓴 것으로 보이는 유서성 메모가 발견됐으며, 유족의 뜻에 따라 내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당초 사인 규명과 관련 부검을 검토했으나, 유족의 의사를 고려해 부검 역시 진행하지 않는다.

연예계에 따르면 고인은 생전 피부 질환으로 고충이 컸던 것으로 전해진다. 화장품은 물론이고, 햇빛에도 민감하게 반응하는 피부를 가지고 있어 외부 활동에도 어려움을 겪었다고 알려졌다.

특히, 고인은 대다수의 희극인들에게 필수 요소인 무대 분장을 할 수 없어 개그 무대를 소화하기에 한정적이라며 아쉬움을 토로한 바 있다. 방송 카메라 앞에 설 때도 색이 있는 화장을 할 수 없어 기초 화장품만 바른 민낯이었다.
침통한 연예계…故 박지선, 박정민→유재석 조문·애도 행렬 [종합]
1984년 생인 박지선은 2007년 KBS 공채 22기로 데뷔해 개그우먼으로서 연예계 발을 디뎠다. '개그콘서트' 코너인 '3인3색'으로 이름을 알렸다. 그 덕에 2007년 KBS 연예대상 신인상을 거머쥐며 각광받았다. 이밖에도 2008년 우수상, 2010년 최우수상을 받으며 인정 받았다.

인지도가 점차 높아지면서 고려대학교 교육학과를 졸업한 학력이 공개되며 또 한번 이목을 모았다. 학창시절 공부에 매진했던 박지선은 명문대에 입학했지만, 친구들 몇 명을 모아 놓고 웃겼을 때가 가장 행복했다는 것을 상기하고 개그우먼으로 진로를 정하게 됐다고 언급한 바 있다.

'셀프 디스'를 통해서 대중을 웃음을 주기도 했으며, 논리정연하고 화려한 입담으로 진행 실력도 탁월했다. 고 박지선은 개성 있는 외모와 재능, 그리고 끼가 많은 개그우먼으로 대중에게 유쾌한 웃음을 안겼다.

고 박지선 모녀의 발인은 5일 오전 7시, 장지는 벽제승화원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