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니뎁, '아내폭행범' 보도 언론에 명예훼손 소송 패소
英 법원 "아내 폭행 내용, 대부분 사실"
14건 중 12건 폭행 인정
배우 조니뎁(왼쪽)과 앰버 허드/ 사진=TMZ
배우 조니뎁(왼쪽)과 앰버 허드/ 사진=TMZ


미국 할리우드 스타 조니 뎁이 전 부인 앰버 허드와 관련된 명예훼손 소송에서 패소했다.

2일(현지시간) 복수의 해외 매체에 따르면 영국 런던 고등법원은 조니뎁이 영국 대중지 더선의 발행인 뉴스그룹뉴스페이퍼(NGN)와 주필 댄 우튼을 상대로 제기한 명예훼손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법원은 총 14건의 폭행이 있었다는 허드의 주장에 대해 12건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NGN은 그들이 발간한 기사가 '대체로 사실'이라는 점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앞서 우튼은 2018년 4월 조니뎁이 결혼생활 당시 부인 허드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며 그를 '아내 폭행범'(wife beater)이라고 표현했다. 또한 그가 영국의 유명 소설가 JK 롤링의 작품을 원작으로 한 '신비한 동물사전'에 출연하는 것은 마땅치 않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조니뎁은 아내에게 폭력을 행사한 적이 없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지난 7월 이 법원에서 열린 3주간의 재판에 조니뎁은 소송 당사자로, 허드는 소송의 증인 자격으로 출석했다.

허드는 "조니뎁이 주먹으로 치고 뺨을 때리고 발로 차고 박치기하고 목을 조르고 욕하고 소리치고 협박하는 등 신체폭력과 언어폭력을 일삼았다"면서 "그가 나를 죽이려는 것 같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니뎁은 이런 일이 있을 때마다 그가 괴물이라고 부르는 '또 다른 자아가 저지른 일'이라고 변명했다"고 말했다.

반면 조니뎁은 허드의 불륜 의혹을 제기하면서 오히려 그가 폭력적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허드가 채닝 테이텀과 에디 레드메인, 제임스 프랭코, 짐 스터게스, 케빈 코스트너, 리암 헴스워스, 빌리 밥 손턴 등 동료 남자 배우들과 바람을 피웠다"고 했다.

뿐만 아니라 허드가 자신에게 보드카 병을 던지는 바람에 손가락 끝부분을 잃었다고 말했지만 재판부는 그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판결 후 더선은 성명을 통해 "가정폭력 피해자는 침묵해서는 안 된다"면서 "판사의 신중한 검토, 재판에 증인으로 나선 앰버 허드의 용기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