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헤진, 미스코리아 進 선발
"뭐든지 열심히 하겠다"
정부 방역지침 준수
미스코리아 眞 김헤진./사진제공=한국일보이앤비
미스코리아 眞 김헤진./사진제공=한국일보이앤비


'2020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진'(眞) 왕관의 주인공으로 김혜진이 선발됐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면 무관중 사전 녹화 방식으로 진행된 '2020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23일 웨이브와 네이버를 통해 공개됐다.

올해 미스코리아 '진'의 영예는 김혜진(22·동덕여대 방송연예)이 안았다. 김혜진은 대회 내내 적극적이고 긍정적인 자세로 각종 미션을 소화했고 개성과 역량을 십분 발휘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700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왕관을 차지한 김혜진은 주최사를 통해 "뭐든지 열심히 하는 미스코리아가 되겠다. 김성령, 이하늬 선배님처럼 사랑받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선'(善)에는 이화인(21·숙명여대 무용) 류서빈(19·상해 뉴욕대 심리학), '미'(美)에는 전연주(20·이화여대 패션디자인) 전혜지(22·한서대 항공관광)가 선발됐다.

이화인은 '젠더 FREE' 화보 미션 우승자 중 한 명으로, 특별상인 엔터테인먼트상도 수상했다. 류서빈은 후보자들 중 막내지만 3개 국어 능력과 당당한 자신감으로 주목받았다.

'만능 재주꾼' 전연주는 패션·뷰티 CEO 및 크리에이터를 꿈꾸고 있으며, 차분한 매력의 전혜지는 이미지 컨설턴트를 장래희망으로 꼽았다.
'2020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수상자./사진제공=한국일보이앤비
'2020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수상자./사진제공=한국일보이앤비
한국일보와 한국일보이앤비(한국일보E&B)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일보이앤비가 주관한 '2020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는 기존 미스코리아에 대한 고정관념에서 탈피해 진정성 있는 차세대 여성 리더를 발굴하는데 주안점을 둬 '메이크업 프리' 프로필과 '젠더 프리' 화보 촬영을 비롯한 다양한 미션을 통해 참가자들의 개성과 본연의 아름다움을 이끌어냈다.

모든 참가자와 운영 직원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후 집결했고, 정부의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촬영에 임했다.

본선 대회는 슈퍼주니어 이특과 2018 미스코리아 '미' 출신 아나운서 이윤지가 MC를 맡았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