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의 새로운 팝업스토어 'BTS POP-UP : MAP OF THE SOUL'이 오는 23일부터 전 세계 5개 권역에서 순차적으로 개설된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IP(지식재산권) 사업을 담당하는 독립 법인 빅히트 아이피는2월 발매된 방탄소년단의 정규 4집 'MAP OF THE SOUL : 7'을 콘셉트로 한 새로운 팝업스토어를 개설한다.

'BTS POP-UP : MAP OF THE SOUL'에서는 의류, 팬시, 생활 용품 등 약 300여 종의 다양한 상품을 선보인다. 지난해 팝업스토어에서 'DNA' 'MIC Drop' 등 방탄소년단의 음악을 테마로 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MAP OF THE SOUL : 7' 앨범의 수록곡들을 테마로 한 상품이 공개될 예정이다.
BTS POP-UP MAP OF THE SOUL 포스터
BTS POP-UP MAP OF THE SOUL 포스터
빅히트 아이피는 언택트 시대에 보다 많은 글로벌 팬들이 함께할 수 있도록 이번 'BTS POP-UP : MAP OF THE SOUL'을 온라인 스토어(BTS POP-UP Online Store) 위주로 운영하며, 한국과 일본, 멕시코에서만 운영했던 지난 팝업스토어와 달리 영역을 확장해, 한국과 일본, 아시아 일부(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대만, 태국, 베트남), 미국, 유럽(독일, 영국, 프랑스 등 15개국) 총 5개 권역의 팬들을 찾아간다. 일부 국가 및 지역에서는 오프라인 쇼케이스(BTS POP-UP Showcase)를 병행 운영한다.

온라인 스토어는 오는 23일 한국과 미국에, 다음 달 14일 일본과 아시아 일부, 유럽에 개설된다. 한국과 미국의 경우 글로벌 팬 커머스 플랫폼 위버스샵(Weverse Shop)에, 일본의 경우 방탄소년단 일본 공식샵에 전용 페이지가 마련되며, 아시아 일부와 유럽의 팬들은 추후 SNS를 통해 공지될 예정인 별도 사이트에서 이용할 수 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BTS)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서울과 도쿄, 싱가포르에서는 오프라인 쇼케이스(BTS POP-UP Showcase)도 운영되며, 쇼케이스 역시 'MAP OF THE SOUL : 7'의 키 컬러인 파란색으로 꾸며진다. 온라인 스토어에서 판매되는 일부 제품들을 직접 확인하고 구매할 수 있는 메인 쇼룸과 'MAP OF THE SOUL : 7' 수록곡의 콘셉트와 뮤직비디오 속 공간을 재현한 체험 공간, 방탄소년단 캐릭터 '타이니탄(TinyTAN)' 테마 공간 등이 마련된다.

쇼케이스는 온라인 스토어와 같은 기간에 운영되며,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방역 지침에 따라 사전 예약자에 한해 지정한 일시에만 입장할 수 있다. 강남구 가로수길에 문을 여는 서울 쇼케이스는 오는 16일부터 네이버 예약을 통해 사전 예약을 받는다.

빅히트 아이피는 "새롭게 선보이는 방탄소년단 팝업스토어 'BTS POP-UP : MAP OF THE SOUL'은 뉴노멀(new normal) 시대에 기존 팝업스토어와는 다른 팬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운영되는 하이브리드 팝업스토어"라며 "서울, 도쿄, 싱가포르에서 운영되는 쇼케이스가 방탄소년단 투어 취소로 상심한 팬들에게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고 아티스트와 팬들이 함께 있는 듯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작은 안식처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