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 헤어스타일 변화
훨씬 어려보이는 외모
사진=손담비 인스타그램
사진=손담비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손담비(38)가 앞머리를 자르고 동안 미모를 뽐냈다.

손담비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도 화이팅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차량으로 이동 중인 손담비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손담비는 앞머리를 자른 헤어스타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38살이라고는 믿기는 않는 미모가 보는 이들의 감탄을 불러 일으킨다.

손담비는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 향미 역을 맡아 열여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최근에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 출연 중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