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SNS 계정 해킹 당해
"도와주세요"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그룹 쥬얼리 출신 배우 조민아가 SNS 계정을 해킹당했다.

조민아는 6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기존에 사용하던 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당한 것 같다. 갑자기 비활성화된 후 한 달 가량 로그인이 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본인 확인에 필요하다고 해 코드를 써서 사진 촬영을 했다. 이후 인스타그램 측에 10통이 넘는 메일을 보냈는데도 수신 확인조차 하지 않고 있다. 어떻게 해야 하나?"라고 털어놓았다.

조민아는 계정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데도 해결되지 않자, SNS를 이용해 누리꾼들에게 도움을 청했다.

이어 "인스타그램 비활성화. 실화냐. 인스타그램 해킹 추정. 헬프미. 집 잃음" 등의 해시태그를 달며 심경을 토로했다.

한편 조민아는 최근 SNS를 통해 부친상 소식을 알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다음은 조민아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기존에 사용하던 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 당한 것 같아요.
인스타그램 계정이 갑자기 비활성화 된 후 한 달가량 로그인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본인 확인에 필요하다고 해서 코드를 써서 사진촬영 후 인스타그램 측에 10통이 넘는 메일을 보냈는데도 수신 확인조차 하지 않고 있어요. 어떻게 해야할까요
.
.
.
.
#인스타그램비활성화
#실화냐
#인스타그램해킹
#추정
#핼프미
#집잃음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