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환 "작은 웃음 드릴 것"
"싫어하는 분들도 재치있는 악플 부탁"
신정환 유튜브
신정환 유튜브


신정환이 유튜브 활동을 시작했다.

지난 26일 신정환은 '신정환장'이라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근황을 전했다.

신정환은 "몇 안되는 팬들을 위해 제가 개인방송을 만들었다. 출퇴근할 때, 심심할 때 한번 보시면 작은 웃음 생기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 한번 봐달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이어 "저를 싫어하는 분들도 '요놈 요즘 뭐하고 사나'그런 생각으로 봐주시고, 재치있는 악플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신정환은 유튜버 딕헌터, 홍원섭을 게스트MC로 섭외해 '나인써(나는 인플루언서가 될수 있다) Ep1. 주작없는 먹방'을 게재했다.

송원섭이 "괜찮으세요?"라고 근황을 묻자 신정환은 "지금은 좀 괜찮아. 열이 없어 이제, 열이 다 내려갔어"라고 자신의 과거 뎅기열 논란을 언급하기도 했다.

"방송과 성격이 다르다. 조금 더 놓으셔야 한다"는 말에 신정환은 "10년 째 놀고 있다"고 했다.

유튜버 딕헌터는 "먹방에서 주작을 하면 안된다"고 하자 신정환 또한 "주작은 안된다"고 했다. 이들의 배경 이미지로 신정환의 뎅기열 사건 때 병원 이미지가 사용되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오늘 구독했다. 예전 드립을 기대하겠다", "도박해서가 아니라 병원 갔다고 속여서 괘씸했다. 많은 사람들이 도박으로 논란이 됐고 복귀한 마당에 신정환도 한번 두고 보자", "예전에 누구도 못말렸던 악마의 재능을 보여달라", "자숙 다 하고 개과천선 한다면 문제 될 사항은 아니다. 논란 없이 큰 웃음 주길 바란다"는 댓글로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신정환은 2010년 해외에서 억대 원정 도박을 한 혐의를 받자 '뎅기열에 걸려 응급실에 갔었다'고 해명했다. 신정환은 응급실에 입원 중인 사진까지 공개했으나 '뎅기열'은 거짓으로 밝혀져 '괘씸죄'까지 적용돼 해외에서 체류했고 한동안 방송가에서 퇴출됐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