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인표♥' 신애라, 큰딸과 데이트 /사진=신애라 인스타그램
'차인표♥' 신애라, 큰딸과 데이트 /사진=신애라 인스타그램


배우 신애라가 딸을 살짝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신애라는 지난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쁜 하늘을 찍고 싶었을 뿐인데 내 머리 어떡하냐"며 "오랜만에 큰딸과 데이트"라는 글을 게재했다.

함께 올린 사진에서 신애라는 큰 딸과 검은색 마스크를 착용하고 셀카를 찍었다.
'차인표♥' 신애라, 큰딸과 데이트 /사진=신애라 인스타그램
'차인표♥' 신애라, 큰딸과 데이트 /사진=신애라 인스타그램
신애라의 딸은 아빠 차인표, 엄마 신애라를 골고루 닮은 눈매로 이목을 끌었다.

신애라와 차인표는 1995년 결혼해 아들을 낳았다. 이후 두 딸을 공개입양해 많은 이들의 귀감이 됐다.

신애라는 한 방송에서 아이들에게 입양 사실을 밝힌 것에 대해 "어릴때부터 얼마나 아름답고 행복한건지 주입식 교육을 했더니 아무렇지도 않아한다"고 했다.

또 "딸은 편지로 '엄마가 우리 엄마여서 좋다', '우리 가족에 입양되어 너무 좋다', '이건 기적'이라고 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앞서 최수종, 하희라 부부도 딸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고, 많은 대중이 연예인 부부의 2세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상태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