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훈, 소속사와 전속계약 문제로 분쟁
지난 22일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일부 허용
"법원에서 판사님이 올바른 판결을 내려줬다"
배우 이지훈. /텐아시아DB
배우 이지훈. /텐아시아DB


배우 이지훈이 소속사와의 전속계약 문제로 분쟁을 일으킨 가운데, 놀란 팬들의 마음을 진정시켰다.

이지훈은 23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나는 아무 일이 없다. 법원에서 판사님이 올바른 판결을 내려줬다. 그런 판단을 내려주는 건 그만한 근거 있고 큰 이유가 있었을 것"이라면서 "각자의 임무에서 최선을 다하는 곳으로 가서 성장하고 배우면서 좋은 작품으로 인사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이제는 신경 쓸 일이 아니기에 내가 좋아하는 대본 공부만 열심히 하겠다. 걱정해준 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혔다.

특히 이지훈은 'shame on you(창피한 줄 아세요)'라는 문구가 담긴 사진과 함께 "도둑이 제 발 저리다"라는 글을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앞서 이지훈은 2018년 9월 소속사 지트리크리에이티브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활동해왔으나, 지난 7월 전속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이지훈은 지트리크리에이티브가 매니저를 통해 사생활을 추적하고 정산금 분배 및 지급의 의무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고 강조했으며, 자신과 주변인들에게 협박과 폭언도 가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는 지난 22일 이지훈이 지트리크리에이티브를 상대로 낸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받아들여 "양측이 맺은 전속계약과 부속 합의 효력을 정지하라"고 결정했다.

이에 지트리크리에이티브 측은 "사생활 침해나 폭언은 없었으며 해당 사건 재판부가 그 부분을 인정한 것도 아니다. 이지훈의 주장은 대부분 기각되었지만, 재판부는 종합적으로 판단할 때 대립하고 있는 양 당사자 사이에 '신뢰가 깨졌다'고 보아 '임시적으로' 효력을 정지한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이지훈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도둑이 제 발이 저리다' 저는 아무일이 없어요 괜찮아요. 오늘 저의 대한 이야기에 전 사실 별 감흥없어요. 아무말도 안하려 하다 야심한 시간에 응원글 걱정글 들이 와서 글을 남겨요.

너무 걱정하지마시구요 법원에서 판사님이 올바른 판결을 내려주셨어요! 그런 판단을 내려주시는건 자료가 그만한 근거가 있고 또 큰 이유가 있었겠죠.

전 앞으로 제가 일하는곳에서 일한만큼 제때 돈을 받고, 압류가 되어서 출연료 전액을 하나도 받지못하고있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 곳이 아닌 정산서류와 정산을 바로바로 잘 받을수 있는 매니지먼트를 하는 회사다운 회사 깨끗하고 돈 관계 깔끔한 그리고 말을 함부로 하는것이 아닌 각자의 임무에 최선을 다하는 좋은 분들이 많은곳으로 가서 성장하고 배우면서 좋은 작품으로 얼른 인사드릴께요.

이제는 제가 더 신경을 쓸 일 아니기에 저는 제가 좋아하는 대본공부만 열심히 할께요! 걱정해주신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려요!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