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김유정, 어썸이엔티行
어썸이엔티 "대체 불가 20대 배우"
"든든한 지원군이자 파트너될 것"
배우 김유정/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유정/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유정이 새 소속사에 둥지를 틀었다.

소속사 어썸이엔티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유정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김유정은 2003년 광고 모델로 데뷔 후 차근차근 성실하게 연기 활동을 이어왔고 21세인 올해 이름 자체가 하나의 브랜드가 된 독보적인 여배우로 성장했다. 2005년 영화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로 첫 주연을 맡은 뒤 드라마 ‘구미호 : 여우누이뎐’, ‘해를 품은 달’, ‘구르미 그린 달빛’ 등의 작품에서 주연 배우로서 성인 연기자들과 함께 극을 이끌며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최근 종영한 SBS ‘편의점 샛별이’에서는 “김유정이 아닌 ‘정샛별’은 상상할 수 없다”는 평가를 이끌어냈을 정도로 인상 깊은 연기를 펼쳤다. 설렘 자극 로맨스부터 망가짐도 불사하는 능청스런 대사 처리와 맨몸 액션까지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명품 배우의 진가를 제대로 입증한 것.

이날 어썸이엔티 양근환 대표는 “김유정은 다채로운 감정을 탁월하게 표현해내는 대체 불가능한 20대 대표 배우”라면서 “그동안 쌓아온 신뢰를 바탕으로 국내외에서 더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돕는 든든한 지원군이자 파트너가 될 것” 이라고 밝혔다.

어썸이엔티는 지난해 카카오M의 자회사로 편입되며 매니지먼트 사업뿐만 아니라 콘텐츠 사업 역량 강화의 발판을 마련했다. 박서준, 한지혜, 이현우 등 정상급 배우들이 소속돼 있으며, 최근에는 ‘슬기로운 의사생활’ 배현성, ‘미쓰리는 알고 있다’ 김도완 등 주목 받는 신인들을 필두로 매니지먼트 라인업을 한층 강화했다. 이에 김유정과 손을 잡은 어썸이엔티가 보여줄 새로운 행보에도 기대가 모아진다.

김유정은 ‘편의점 샛별이’ 종영 이후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