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TV '톡이나 할까'서 유쾌한 만남
이근 "남자가 술 산다"vs김이나 "누나 돈 잘 벌어"
김이나, 방송 후 이근과 인증샷 게재
사진 = 김이나 인스타그램
사진 = 김이나 인스타그램


작사가 김이나와 군인 출신 유튜버 이근 대위의 유쾌한 대화가 뜨거운 반응을 자아내고 있다.

22일 공개된 카카오TV 웹예능 '톡이나 할까' 4회에는 유튜브 예능 프로그램 '가짜사나이'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모으고 있는 이근 대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톡이나 할까'는 마주 앉아 오직 카카오톡 메신저만으로 대화하는 콘셉트의 인터뷰. 테이블을 하나 두고 마주 앉은 두 사람은 핸드폰 화면에 시선을 고정한 채 이야기를 나눴다.

김이나는 "군인으로 어떤 위험도 다 이겨내셨지만, 미디어는 정글(Media is jungle)"이라며 "힘든 거 있으면 저랑 딘딘한테 얘기해라. 울지말고"라고 썼다.

이에 이근 대위는 "미디어 정글에서 길 잃어버리면 또 술 한 잔해요"라고 답장했고, 김이나는 "그럼요, 제가 언제든 사드림"이라는 말과 함께 '오케이' 이모티콘을 올렸다.

그러자 이근 대위가 "(술은) 남자가 사는 거예요"라고 했고, 김이나는 "누나가 사는 거예요. 누나 돈 잘 벌어"라고 맞받아쳤다. 결국 이근 대위는 웃음을 터트리면서 "대박...You win(당신이 이겼어요)"이라고 답장했다.

이밖에도 이근 대위는 김이나가 가수 겸 배우 수지와 그룹 엑소 백현의 듀엣곡 '드림'(Dream)을 작사했다고 언급하자 "수지가 예쁘다"고 말해 시선을 끌었다.
사진 = 김이나 인스타그램
사진 = 김이나 인스타그램
이후 김이나는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에 "'가짜사나이' 2주행 한 저로선 너무도 반가웠던 만남"이라며 이근 대위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해시태그로는 '인성문제 없음', '머리부터 발끝까지'라는 해시태그를 올렸다. '인성 문제 있어?'는 유튜브 피지컬 갤러리에서 제작한 콘텐츠 '가짜 사나이'에서 이근 대위가 만들어낸 유행어다.
사진 = 김이나 인스타그램
사진 = 김이나 인스타그램
이근 대위는 버지니아 군사 대학을 거쳐 대한민국 해군 특수전전단 대위로 전역, 현재 현재 록실(ROKSEAL) 대표다. '가짜 사나이'에서 크게 유명세를 탄 이근 대위는 최근 다양한 방송에서 러브콜을 받으며 떠오르고 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