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게 사준 거 올릴걸"
정주리 남편, 비난 여론
정주리 홀대? 직접 해명
정주리 / 사진 = 정주리 인스타그램
정주리 / 사진 = 정주리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정주리가 남편과 일상을 공개, 비난 여론이 일자 직접 진화에 나섰다.

21일 정주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이 담날 대게사준거 올릴걸. 워워"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정주리의 모습이 담겨있다.

앞서 정주리는 인스타그램에 "주말에 녹화가 있어서 남편이 애들 봤는데 뭐 피자랑 치킨 남겨놨다 해서 먹긴 먹겠는데 치즈 토핑 어디 감?"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가족들이 먹다 남은 피자의 옆으로 휴지가 수북하게 쌓여있었다.

정주리는 해당 게시글을 웃음 소재로 올린 것이었지만 이를 본 일부 네티즌들은 상황을 진지하게 받아들이며 남편이 정주리를 홀대한다고 지적했다. 정주리는 논란이 확산되자 해당 게시물을 지우고 대게 사진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주리는 tvN '신박한 정리'에서 세 아들을 키우며 육아 고충을 털어놓은 바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