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리, 일상 공개
먹다 남긴 피자, 치킨 비주얼 '충격'
정주리 "쓰레기통으로 직진할 뻔"
 개그우먼 정주리./사진=텐아시아DB
개그우먼 정주리./사진=텐아시아DB


개그우먼 정주리가 남편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정주리는 21일 인스타그램에 남편과의 카카오톡 내용을 캡처해 공개했다.

공개된 카톡 속 남편은 "피자랑 치킨 남겨둔다. 우린 잔다. 욕봐"라는 글과 함께 피자 박스 사진을 보냈다.
사진=정주리 인스타그램
사진=정주리 인스타그램
이에 정주리는 "주말에 녹화가 있어서 남편이 애들 봤는데 뭐 피자랑 치킨 남겨놨다 해서 먹긴 먹겠는데 치즈 토핑 어디 감? 집에 쥐 키움? 치킨은 더 발라 먹어? 카톡 안 봤으면 그냥 쓰레기통으로 직진할 뻔. 이 와중에 내가 좋아하는 닭 날개 두 개는 안 먹었네. 고맙다. 애처가 만병의 근원"이라고 적은 뒤 피자 박스를 연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피자 두 조각에 먹다 남긴 듯한 치킨 몇 조각이 담겨 있어 웃음을 안겼다.

정주리는 2015년 1살 연하의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3남을 두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