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범 "아내가 준 2만원으로 게임"
김용호 "역시 거짓말, 법적대응 하길"
"다음 방송 기대해달라"
유튜버 김용호(왼쪽)와 개그맨 강성범/ 사진=유튜브 캡처
유튜버 김용호(왼쪽)와 개그맨 강성범/ 사진=유튜브 캡처


개그맨 강성범의 해외 불법 원정도박 의혹을 제기한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 씨가 추가 폭로를 예고했다.

김용호 씨는 앞서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용호연예부장'에 올린 '강성범 필리핀 원정도박 폭로' 영상에 21일 댓글을 남겼다. 이는 강성범이 다수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해외 원정도박 의혹에 대해 반박한 후 작성한 글이다.

해당 댓글에서 김용호 씨는 "역시나 강성범은 거짓말을 한다. '아내가 준 2만원으로 게임한 게 원정도박이냐'고 언론 인터뷰를 하던데 연예부장이 어디까지 취재했는지 알고 이렇게 쉽게 해명하는지 모르겠다"며 "법적대응도 검토중이라고 하던데 꼭 해줬으면 좋겠다. 재밌어졌다. 다음 방송 기대해달라. 확실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김용호 씨는 지난 20일 게재한 영상에서 강성범이 필리핀 카지노에 있는 사진을 공개하며 "강성범이 필리핀 카지노의 VIP다. 얼마나 안면이 있으면 이렇게 필리핀 카지노에서 사회를 보고 있냐"며 "앞으로 계속 내용을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이같은 내용이 퍼지자 강성범은 다수 언론을 통해 해외 원정도박 의혹을 전면 반박했다. 그는 필리핀 카지노에서 열린 행사에서 사회를 본 것은 사실이지만 도박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1996년 SBS 5기 공채 개그맨 데뷔한 강성범은 '수다맨' 캐릭터로 이름을 알렸다. 최근에는 유튜브 채널 '강성범tv'를 운영하고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