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김철민, 지난해 폐암 말기 고백
"쓰러지지 않겠다"며 항암 치료 집중
개 구충제 치료까지 병행

개그맨 김철민 "더 이상 먹지 않는다…치료효과 無"
개그맨 김철민/사진=김철민 페이스북
개그맨 김철민/사진=김철민 페이스북


개그맨 김철민이 개 구충제 복용을 끊었다고 밝혔다.

김철민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개) 구충제 펜벤다졸을 제가 복용을 했지만, 암세포를 죽이지는 못했다"며 "저는 실패했지만 꼭 성공하는 분들이 나왔으면 좋겠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저의 도전을 응원해주신 여러분들께 다시 한 번 고개숙여 감사를 드린다"며 "끝까지 버텨보겠다"고 덧붙였다.

김철민은 MBC 개그맨 공채 5기로 방송 활동을 시작해 대학로에서 공연을 하는 등 다채로운 활동을 이어왔다. 하지만 지난해 7월 허리 통증을 느껴 쓰러진 후 폐암 4기 판정을 받은 김씨는 이후 치료에 몰두해 왔다.

또한 지난해 9월 24일부터 개 구충제인 펜벤다졸 복용 치료를 시작한다고 공개적으로 알려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동안 김철민은 SNS를 통해 지속적으로 자신의 몸상태를 기록해 왔다. 김철민이 몸상태가 호전되고 있다고 전한 후엔 펜벤다졸 품귀 현상까지 일어났다.

하지만 김철민은 올해 5월 목뼈까지 암세포가 전이됐고, 간 기능까지 손상된 상태였다. 펜벤다졸을 꾸준히 복용하고 있음에도 항암 효과는 나타나지 않고, 암세포는 다른 곳으로 퍼지고 있는 것.

결국 김철민은 펜벤다졸 치료가 자신과 맞지 않다고 결론 내리고, 앞으로 나올 신약에 기대를 걸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철민이 복용했다는 펜벤다졸은 위장에 기생하는 회충, 기생충, 조충 등의 박멸에 사용되고 있다. 미국에서 조 티펜스가 폐암 진단을 받은 후 3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았다가 펜벤다졸을 복용한 후 완치됐다고 알려지며 환자들 사이에서 치료제로 통하고 있다.

그러나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대한암학회, 약사 단체인 대한약사회는 펜벤다졸이 "동물에게만 허가된 약"이라며 펜벤다졸의 복용 효과를 반박했다. 그러면서 항암효과가 과학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펜벤다졸을 복용하면 안 된다는 경고를 잇달아 내놓고 있다.

또한 고용량으로 장기간 투여했을 때 혈액이나 신경, 간 등에 심각한 손상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받고 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