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민 "웹툰 검열 심각하다"
"시민 독재의 시대, 비정상적"
"그냥 죽이는 게 재밌는 것"
웹툰 작가 주호민/ 사진=텐아시아DB
웹툰 작가 주호민/ 사진=텐아시아DB


웹툰 작가 주호민이 최근 불거진 동료 작가 기안84의 웹툰 '복학왕' 논란을 겨냥한 발언으로 화제의 중심에 섰다.

그는 18일 새벽 트위치 개인 방송을 통해 웹툰 작가 지망생들의 작품을 받고 평가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과정에서 주호민은 "최근 (자신에게 보낸 만화 중) 질이 낮고 보편적인 상식과 인권에서 벗어나는 만화들이 있었다"며 "만화는 무엇이든지 표현할 수 있지만 건드려서는 안 되는 부분이 있다. 전쟁의 피해자나 선천적인 장애와 같은 것을 희화화해서는 안 된다. 그런 건 그리지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웹툰의 검열이 정말 심해졌다. 옛날에는 국가가 검열을 했는데 지금은 시민인 독자가 한다. 시민 독재의 시대가 열렸다. 문제가 굉장히 크다. 큰일 났다"고 한탄했다. 주호민은 "이게 가능한 이유는 보통 '내가 도덕적으로 더 우월하다'는 생각들 때문인데 사실은 그렇지 않다. 자신이 갖고 있는 생각들을 더 넓히려고 할 때 그 생각과 다른 사람이나 작품을 만나면 그것을 미개하다고 규정하고, 또 계몽하려고 한다. 그런 방법으로는 생각의 확장이 이뤄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어 "'네가 미개해서 내 생각이 맞는 거야'가 아니고, '내 생각과 같이 하면 이런 것들이 좋아진다'를 보여줘야 한다"며 "하지만 그러한 것들을 보여준 적이 없다. 그냥 '너는 미개한 놈이야’ 라는 식으로 가다보니 오히려 더 반발심이 생긴다"고 했다.
웹툰작가 주호민(왼쪽)과 기안84/ 사진= 주호민 인스타그램
웹툰작가 주호민(왼쪽)과 기안84/ 사진= 주호민 인스타그램
주호민은 "미국도 그렇고 시민 독재가 더 심해질 거다. 서로를 검열하기 때문에 희망이 없다. 옛날에 만화 그릴 때가 좋았다. 뭘 할 수가 없다. 여러분은 힘겨운 시기에 만화를 그리고 있다"며 "'그려도 되나', '이거 해도 되나'를 생각하는 게 정상이 아니다. 그래서 나는 유튜브나 할 것"이라며 자조 섞인 반응을 보였다.

그는 또 "유튜브도 한 번 걸리면 아작난다. 심지어 잘못을 안 했는데도 잘못 걸리면 아작이 난다. 만약 사과를 해도 진정성이 없다고 한다. 그냥 죽이는 게 재밌는 거다. 사과하면 더 팬다. 굉장히 피곤한 시대에 살고 있고, 공소시효도 없다. 어떻게 해야될 지 모르겠다. 이거 퍼가서 더 욕하겠지. 상관 없다"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이같은 주호민의 날선 발언은 평소 절친한 사이인 기안84가 여성 혐오 논란에 휩싸인 것을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 앞서 기안84는 '복학왕' 여혐 논란이 일자 "불쾌감을 드려 독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주시는 만큼, 원고 내 크고 작은 표현에 더욱 주의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그럼에도 그가 출연 중인 MBC '나 혼자 산다' 하차와 네이버 웹툰 연재 중단을 요청하는 국민청원이 등장하는 등 후폭풍이 거셌다.

논란이 터진 후 기안84는 한동안 '나 혼자 산다'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지만 최근 녹화에 참여했으며, 18일 방송을 통해 복귀할 전망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