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밤 예능 전쟁…MBC 회심의 카드
파일럿 당시 최고 시청률-초고속 정규 편성
'안싸우면 다행이야'./ 사진제공=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사진제공=MBC


MBC가 토요일 밤 예능 전쟁에서 '안싸우면 다행이야'를 회심의 카드로 꺼낸다.

18일 방송가에 따르면 지난 7월 파일럿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던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토요일 밤 9시 50분으로 정규 편성된다. 장윤정의 트로트 예능인 '최애 엔터테인먼트' 후속이다. 첫 방송은 10월 10일로 확정지으면서 본격적인 카운트다운을 시작했다.

'안싸우면 다행이다'는 파일럿 방영 당시, 단 2회만으로 시청률과 화제성을 동시에 빨아들였다. 2002 월드컵 신화의 주역인 안정환과 이영표가 예능 첫 동반 출연이라서 비상한 주목을 받았다. 그동안 방송에서 볼 수 없었던 두 사람의 앙숙 케미, 진심 어린 속내가 무인도 배경으로 펼쳐져 신선한 재미를 안겼다.
사진=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방송 화면.
사진=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방송 화면.
뜨거운 반응은 시청률 지표에서도 잘 나타났다. 2회 만에 9.5%(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10.8%까지 오른 바 있다. 천편일률적인 예능 프로그램 사이에서 색다른 재미와 참신한 기획이 호평으로 이어진 셈이다.

정규 편성에서 안정환과 이영표가 재회할 지는 아직 미지수다. 현재까지 안정환만 출연이 알려진 상태다. '안싸우면 다행이야'가 본격적인 시작을 예고하면서, 토요일 밤 예능 전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