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신성 윤학·성제, 원정도박으로 입건
김형인, 서울 시내에 불법 운영장 운영하다 적발
윤학·성제는 혐의 인정 후 사과, 김형인은 "협박 받았다" 부인
불법 도박혐의를 받고 입건된 그룹 초신성의 윤학, 성제와 개그맨 김형인
불법 도박혐의를 받고 입건된 그룹 초신성의 윤학, 성제와 개그맨 김형인


원정도박 아이돌에 이어 이번에는 서울 시내에 불법 도박장을 운영하다가 적발된 개그맨이다. 이틀 사이에 불법 도박으로 얼룩진 연예계다.

지난 14일과 15일 그룹 슈퍼노바(구 초신성)의 윤학, 성제가 불법 도박한 혐의로 입건됐고, 개그맨 김형인은 동료 개그맨과 불법 도박장을 운영하다 적발돼 재판에 남겨졌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윤학과 성제는 필리핀에서 불법 도박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이들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판돈 700만~5000만 원을 걸고 바카라(어느 한쪽을 택하여 9이하의 높은 점수로 승부하는 카드 게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중 한 명은 한국인이 운영하는 불법 온라인 사이트에서도 도박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두 사람은 경찰 조사에서 대부분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도박을 목적으로 필리핀으로 간 것이 아니며, 현지에서 우연히 도박을 하게 됐다"고 원정도박 의혹은 부인했다.

윤학과 성제는 소속사 SV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사과했다. 소속사는 "윤학, 성제는 여행 중 안일한 생각에 부주의한 행동을 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 저희를 응원해주신 팬들과 관계자들에게 염려와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번 사건에 폭력조직원들이 연루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하고 있으며, 이들 외에도 추가 불법 도박자가 더 있는지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사진=MBC 방송화면
사진=MBC 방송화면
김형인도 동료 개그맨 최 모 씨와 함께 불법 도박장 개설 등의 혐의로 지난 1일 재판에 넘겨졌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2018년 초서울 강서구의 한 오피스텔에 불법 도박장을 개설한 뒤 포커와 비슷한 '홀덤' 게임 판을 만들어 수천만원의 판돈이 오가는 도박을 주선하고 수수료를 챙겨온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김형인은 직접 불법 도박에 참여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하지만 김형인은 한 두번 도박을 한 것은 인정하지만 불법 도박장을 직접 개설하지는 않았다며 혐의 일부를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형인은 MBC '뉴스데스크' 보도 이후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불법 도박장을 운영한 사실이 없다. 오히려 공갈과 협박에 2년간 시달려 (상대방을) 고소할 계획"이라며 "내가 최씨에게 돈을 빌려준 걸 빌미로 불법시설 운영에 개입된 것으로 공갈 협박하며 금전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초신성은 광수, 성모, 윤학, 성제, 건일, 지혁 등 6인으로 2007년 데뷔했했다. 2009년 9월 일본에서 정식으로 데뷔해 오리콘 차트 상위권을 기록하는 등 국내보다 더 많은 인기를 끌었다. 이후 성모를 제외한 5인은 슈퍼노바로 팀명을 바꾸고 일본에서 활동을 이어왔다. 윤학은 지난 4월 유흥업소 종사자와 접촉 후 국내 연예인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논란이 됐다.

김형인은 2003년 SBS 7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웃찾사'로 인기를 얻었다. '웃찾사' 폐지 후 tvN '코미디빅리그'에 출연했으며, 최근 최근에는 교도소에 수감된 사람들이 먹는 음식 등을 주제로 한 유튜브 채널을 운영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