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찬, 김호중 안티카페 3인 고발장 제출 "욕설·협박 도 넘었다"


개그맨 출신 권영찬 교수가 가수 김호중 안티 카페 일부 회원들을 고발했다.

권영찬 교수는 15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김호중 안티 카페(구 김호중 카페)를 통해 지속적으로 악플을 게재한 K씨의 친인척 등 안티카페 회원 3명에 대해 명예훼손, 모욕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날 접수에 앞서 권영찬은 "그동안 김호중은 안티 카페 회원들로부터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 및 살해 협박 등을 받았다"며 "저는 한국연예인자살협회 소장으로서 연예인들의 인권, 행복, 자살 방지를 위해 지난 2015년부터 봉사해온 만큼 이번 일에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따르면 이들에 대한 협박죄, 모욕죄, 명예훼손죄가 성립된다고 한다"며 "해당 내용을 담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하려고 왔다"고 고발장을 내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권영찬, 김호중 안티카페 3인 고발장 제출 "욕설·협박 도 넘었다"
권 교수는 이날 고발 직전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향하는 모습을 생중계했다. 그는 "고소장을 작성하기 위해 다시 악플을 보면서 '어떻게 이런 말을 할 수 있을까' 하고 놀랐다"며 "안티 카페에 대해 제재가 이뤄지면 좋겠다. 표현의 자유가 있다고 하지만 도가 넘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권영찬 교수는 현재 한국연예인자살예방협회 상담소 소장을 맡고 있다. 경제적으로 힘든 연예인과 스트레스로 인한 연예인들을 위해서 상담과 컨설팅을 무료로 진행해 주고 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