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M, 국립현대미술관에 1억 기부
진·제이홉·슈가·RM, 생일 기념 기부로 '훈훈 행보'
지민, 모교 후배 위해 기부금 전달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전 세계를 'BTS팝'으로 물들인 그룹 방탄소년단이 의미 있는 기부에도 앞장서며 멋진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받은 사랑만큼 다른 색깔의 행복으로 돌려주고 있는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많은 이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14일 국립현대미술관은 방탄소년단의 리더 RM이 지난 12일 27번째 생일을 맞아 국립현대미술관문화재단을 통해 1억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RM은 국립현대미술관이 출간한 미술 도서를 중심으로 절판돼 구하기 어려운 도서 및 재발행이 필요한 도서 제작을 후원했다.

RM의 지원으로 제작된 총 4000권의 도서는 내달 도심에서 먼 전국 400곳 공공도서관 및 도서산간지역의 초·중·고 학교도서관에 기증될 예정이다. 국립현대미술관 미술 책방에도 보급된다.

국립현대미술관 측에 따르면 RM은 기부금과 함께 자신이 평소 미술을 통해 영감과 휴식을 얻고 책을 통해 미술을 더 깊게 이해하는 것처럼, 미술관 접근이 어려운 청소년들도 쉽게 미술을 접하길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RM은 예술과 박물관에 대한 관심 확대에 긍정적인 영향력을 미쳤다. 그는 바쁜 일정 속에서도 국내외 미술관을 찾아 그림을 감상하는 모습을 담긴 사진을 공식 SNS에 공유했고, 미술가와 작가들을 여러 번 언급했다. 덕분에 미술관을 찾는 방문객이 증가하기도 했다.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RM뿐만 아니라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생일을 기념해 많은 선행을 펼쳤다. RM은 지난해 생일에도 청각장애 특수학교 서울삼성학교에 1억 원을 기부했다. 후원금은 청각장애 학생들의 음악 교육, 예술 공연 참여 활동 확대를 위해 쓰였다.

제이홉도 지난해 2월 자신의 생일을 기념해 모교인 국제고등학교 저소득가정 후배들을 위해 써 달라며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1억 원을 기부했다. 이에 제이홉 장학회 명의로 학생들에게 100만 원의 장학금이 각각 수여됐다.

슈가는 2018년 생일에 보육원 39곳에 팬클럽 아미의 이름으로 도축 확인서를 동봉한 한우 1++ 등급 10kg을 전달했다. 지난해 생일에도 한국소아암재단에 팬클럽 아미 이름으로 1억 원과 인형 329개를 기부했다.

진 역시 2018년 12월 4일 생일을 기념해 동물자유연대, 카라 등 동물보호단체에 후원물품을 전달했다. 특히 진은 2018년 5월부터 매달 일정 금액을 기부하면서 지난해 5월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에 1억원 이상 기부한 후원자들의 모임인 '유니세프 아너스클럽'의 회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생일이 아니더라도 선한 영향력을 보여주고 행복을 나누는 일이라면 앞장 섰다.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지민은 2018년 2월 폐교된 모교 후배 모두에게 사인 CD를 선물했고 졸업생들에게는 동하복 교복비를 지원했다. 지난해에는 부산시교육청에 저소득 학생들을 위해 교육기부금으로 1억 원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부산 지역 16개 학교 저소득층 학생들을 지원하는데 쓰였다. 올해 1월에는 모교인 부산예고 전학년 재학생들의 책걸상을 교체해줬고, 7월에는 전남미래교육재단에 학생들을 위해 장학금으로 1억원을 기부했다.

슈가는 지난 2월 코로나19 예방 및 피해 복구를 위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고향 대구에 1억 원의 성금을 전달했다. 제이홉도 지난 8월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아동을 돕기 위해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1억 원을 기부했다.

제이홉은 2018년 12월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인재양성 및 환아 지원을 위해 1억 5000만 원을 기부했고, 지난해 12월 환아 지원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 제이홉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1억 원이상 기부한 후원자들의 모임인 그린노블클럽의 146번째 멤버이기도 하다.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은 팀으로도 지속적인 기부 릴레이를 펼치고 있다. 2017년에는 세월호 참사 유가족 416가족협의회 측에 1억 원을 기부했고, 올해에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공연업계 종사자들을 위해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함께 한화로 약 24억 2800만 원을 기부했다.

이외에도 유네세프한국위원회와 손잡고 지구촌 아동 및 청소년 폭력 근절 캠페인 '러브 마이셀프(LOVE MYSELF)' 론칭을 알렸다. 방탄소년단은 '러브 마이셀프' 펀드를 열었고, 2년간 약 26억 원의 기부액이 누적됐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