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 레드우즈에 새둥지
김정은, 박민지와 한솥밥
서영 "좋은 파트너 만나 든든해"
배우 서영./ 사진제공=레드우즈
배우 서영./ 사진제공=레드우즈


배우 서영이 매니지먼트 레드우즈와 손잡고 배우로서 재도약에 나선다.

레드우즈는 10일 "서영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며 "서영은 매력적인 마스크와 배우로서 보여줄 모습이 더 많은 저력 있는 연기자로, 보다 폭넓은 캐릭터에 도전할 수 있도록 최고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서영은 2006년 드라마 '여우야 뭐하니'로 데뷔해 섹시하면서도 도회적인 매력과 안정된 연기력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지난 15년 동안 '달자의 봄' '별을 따다줘' '야차' '달콤한 비밀' '미세스캅2'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 등에 출연하며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해왔다. 최근에는 최고 시청률 27.1%를 기록하며 성공리의 시즌 2를 마무리한 '낭만낙터 김사부 2'에서 죽은 신 회장의 오른팔이자 충직하고 이상적인 여성 캐릭터 주 지배인 역을 맡아 한 층 성숙해진 비주얼과 연기력으로 호평을 이끌었다.

서영이 둥지를 튼 매니지먼트 레드우즈는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영화 '우주의 크리스마스' 등을 제작한 뿌리깊은나무들(주)에서 지난 6월 출범한 배우 전문 매니지먼트다. 김정은, 박민지, 이시훈, 차재현 등이 소속돼 있으며 2017년 코넥스에 상장된 상장사이기도 하다. 강원 원주 혁신도시 내 자사 소유 부지 1만 1065 ㎡규모의 영상 촬영 세트장의 착공을 앞두고 있다.

서영은 "코로나로 인해 많은 분들은 물론 배우와 스태프들의 제작 환경도 어려움을 겪고 있을 때 좋은 파트너를 만나게 돼 든든한 마음"이라며 "서영이라는 배우에 갖고 계신 이미지들을 탈피해 다양한 얼굴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연기하고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