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허민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 허민 인스타그램 캡처


코미디언 허민이 시아버지, 딸과 함께한 근황을 전했다.

허민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시아부지한테 치명적으로 좀 찍어주세요 했더니. 치명적이고 싶은 임산부. 어린이집 하원 길에 아이니랑 쭈쭈바 한입의 소확행"이라며 "그리고 만삭 임산부는 집으로. 아빠는 아인이데리고 놀이터로=333 아빠(시아부지)가 있어서 햄볶해요"라고 적었다.
/사진 = 허민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 허민 인스타그램 캡처
이와 함께 공개한 사진 속에서 허민은 난간에 걸터앉아 치명적인 포즈를 취했다. 딸 아인 양과 아이스크림을 먹고 행복해하는 표정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허민은 "아빠 아인이 이제 다키워놨더니 또 시작이에요. 우리 아버님 또 아기띠 매시게 생겼죠. 둘째가 기다린다"는 글과 함께 과거 아기띠를 매고 아인이를 돌봐주던 시아버지의 사진들도 게재했다.
/사진 = 허민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 허민 인스타그램 캡처
허민은 "아빠 얼마안남은 자유를 누려요 우리. 곧 헬육아가 시작될터이니. 다 키워놨더니 또 시작이네. 이번엔 순둥이가 나올거에요. 정씨 집안 자손이니 잘 부탁드려요. 전 허씨에요"라는 멘트를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허민은 지난 2018년 야구선수 정인욱과 결혼해 딸 아인 양을 두고 있다. 곧 둘째 출산을 앞두고 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